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권성근 교수, 미국후두학회 ‘카셀베리 상’ 한국인 첫 수상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권성근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가 최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후두학회(American  Laryngological Association) 춘계학술대회에서 ‘카셀베리 상’(Casselberry Award)을 수상했다.

이는 한국인 최초 수상이다.

‘카셀베리 상’은 미국후두학회 회장을 지낸 Dr. William E. Casselberry의 기부금으로 제정됐으며 한해 동안 후두과학 분야에서 가장 탁월한 업적을 낸 연구자에게 주어지는 영예다.

특히 기준을 충족하는 대상자가 없으면 그해 시상식을 열지 않는 미국후두학회 최고 권위의 상으로도 알려져 있으며 1906년 제정 이후 수상자는 권 교수를 포함해 단 27명이다.

권성근 교수는 노화가 진행된 성대에 성장인자가 서서히 방출되도록 고안된 하이드로젤(물을 용매로 하는 젤)을 주사하면 소실된 성대 근육이 재생되고 발성이 향상된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밝혔다.

학계에서는 이 연구를 최근 급증하고 있는 노인성 발성장애의 획기적인 치료법으로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권 교수는 2016년 미국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 말로니 상(Broyles-Malony Award)’의 첫 한국인 수상자로도 선정된 바 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