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대림성모병원·공우생명정보재단, 제 1회 'My Pink Story' 공모전가족성·유전성 유방암 인식 개선 위해 마련…총 상금 1000만원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대림성모병원(병원장 김성원)과 공우생명정보재단(이사장 서정선)이 가족성·유전성 유방암을 주제로 제1회 ‘My Pink Story’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제1회 ‘My Pink Story’ 공모전 포스터.

가족성·유전성 유방암은 환자뿐 아니라 가족 구성원, 주변 지인의 따뜻한 시선과 관심이 더욱 필요한 질환이다. 이번 공모전은 사회의 차가운 시선에 힘든 가족성·유전성 유방암 환우에게 응원과 격려를 전하고 질환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인식 개선을 도모하고자 마련되었다.

공모전 주제는 가족성·유전성 유방암을 겪으며 느낀 점으로 투병 과정 중 에피소드와 희망메시지, 다른 환우에게 알리고 싶은 나만의 투병 tip 등 다양한 내용의 수기 공모가 가능하다. 대상은 가족성·유전성 유방암 환우와 가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접수 기간은 5월 7일~6월 2일까지 진행된다.

총상금은 1000만 원이며 수상의 기쁨을 안게 될 19개 팀을 선정할 예정이며 1등인 핑크 스토리상을 비롯해 골드 스토리상·실버 스토리상·브론즈 스토리상·희망 스토리가 각각 수여된다. 핑크 스토리 수상팀에는 300만 원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되며, 골드 스토리 수상팀은 200만원, 실버 스토리 수상팀은 100만원, 브론즈 스토리 수상팀은 5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희망스토리 10팀에게는 소정의 상품이 전달될 예정이다. 공모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대림성모병원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은 “올해 시작된 ‘My Pink Story’ 공모전은 질환의 고통과 사회의 외면에 힘든 가족성·유전성 유방암 환우에게 극복 의지를 불어넣어주고자 마련되었다.”라며 “극복 과정과 희망에 대한 메시지를 담은 핑크빛 수기들이 가족성·유전성 유방암 환우는 물론 전국의 여성, 그리고 대한민국을 감동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