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한국에서 의사로 성공하는 5가지 방법은?“환자에 대한 성의와 열정, 학문적 관심”이 핵심
PMC박병원 박진규 원장, 대한신경외과학술대회서 강연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최근 교육부 자료를 보면 의사의 직업만족도는 보통수준이다. 의과대학이 입학 선호도에서 최고 수준을 보이고 있음에도 의사의 직업만족도 순위가 20위안에도 들어가지 못하고 있는 것은 그 만큼 한국에서 의사로 사는 것이 힘들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인정받고 성공한 의사’ 의 길을 갈 수 있을까(?). 

                 박진규 원장

경기도 평택에서 개인의원으로 출발해 단기간 내에 종합병원까지 일구어 낸 갈렌의료재단 PMC박병원 박진규 원장은 이 문제에 대한 해법을 내 놓았다. 바로 “환자에 대한 성의와 열정, 학문적 관심이 개원에서도 성공을 할 가능성을 높인다”는 것이다.
 
박진규 원장은 지난 4월 12일~14일까지 전남 여수 디오션호텔에서 열린 대한신경외과학회 제 36차 춘계학술대회에서 ‘성공하는 봉직의, 개원의’라는 주제의 특별강연을 통해 성공한 개원 의사는 △환자 삶의 변화에 기여하고 △의사로 자긍심을 가지며 △안정적인 병원 경영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성공적 의사의 5가지 조건으로 ▲의사소통 기술(환자, 간호사, 동료의사 등) ▲시간활용 능력 ▲문제해결능력 ▲일과 개인 생활 구분(진료와 휴식의 분리) ▲환자에 대한 헌신 등을 꼽았다.
 
박 원장은 “경제적 만으로는 야심차게 의사가 계속 움직일 수 있는 충분한 동기가 되지 못한다”며 “의사의 진정한 동기는 다른 사람들을 도우려는 진지하고 진심 어린 마음”이라고 소개했다.
 
병원의 마케팅전략으로는 진료내용과 위치 등을 정위화(定位化)시키는 것이 중요하며 병의원의 형태 및 전문 진료 표방, 위치, 규모, 의료진과 병원직원의 구성, 홍보 전략 등도 성공여부를 결정짓는 요소라고 강조했다.
 
박 원장은 “성공을 위해서는 적극성과 부단한 노력”이라고 강조하면서 “성공한 사람들은 늘 남을 도울 수 있는 기회를 찾지만, 실패한 사람들은 ‘그게 내게 무슨 이익이 된다는 거야? 그게 나와 무슨 상관이지?” 라고 말한다는 미국의 브라이언 트레이시(Brian Tracy)회장의 어록을 소개했다. “늘 남을 도울 수 있는 기회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박진규 원장은 “무엇보다도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의사는 질병의 상세한 안내와 함께 치료결과나 예후, 치료방법, 치료약물의 효과와 부작용 등에 대해 환자와 소통이 제일 중요하다” 밝혔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