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BMW 32개 차종 5만 5000대 리콜일부 배출가스저감장치 결함 시정-환경부, 리콜 참여 당부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BMW코리아㈜가 520d 등 32개 차종 5만 5천대를 대상으로 배출가스재순환장치(EGR)와 관련된 부품을 개선하기 위해 19일부터 실시하는 결함시정(리콜) 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함시정은 BMW코리아㈜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국내에 판매한 3개 차종의 배출가스 관련부품 결함률이 ’대기환경보전법‘에서 정하고 있는 ‘의무적 결함시정’ 요건에 해당됨에 따라 실시하는 것이다.

‘의무적 결함시정’ 요건은 같은 연도에 판매된 같은 차종, 동일 부품의 결함률이 4%(결함보고 건수/총 판매차종수) 이상이고 결함건수가 50건 이상일 경우다. 

의무적 결함시정 절차는 우선 배출가스 관련부품이 보증기간 내에 정상적인 기능을 유지하지 못하는 경우 차량 소유주가 자동차 제작사에 결함의 시정을 요구할 수 있고, 자동차 제작사는 해당 건수와 비율을 매년 환경부 장관에게 보고하고 ‘의무적 결함시정’ 요건에 해당되면 결함시정이 실시된다.

환경부는 2017년 12월을 기준으로 BMW 일부 차종이 의무적 결함시정 요건에 해당됨에 따라 관련 사실을 BMW코리아㈜에 통보했다.

의무적 결함시정과는 별도로 BMW 측은 부품의 내구성이 저하되어 시정이 필요한 차종들에 대해서도 자발적인 결함시정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번 결함시정 대상 5만 5천대는 BMW코리아㈜가 2009년부터 2017년까지 9년간 국내에 판매한 차량 35만 9천대의 15%에 해당한다.

이는 최근 3년간 수입차에 대한 배출가스 관련부품 결함시정 중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주) 배출가스 조작에 따른 결함시정(총 12만 5천대)에 이어 2번째 규모다.

또한 국내제작사를 포함할 경우 기아 스포티지 2.0디젤(’17년 13.8만대), 현대 투싼 2.0 디젤(‘17년, 8만대), 쌍용 티볼리 등 2개 차종(‘18년 7.4만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주)에 이어 5번째다.

이형섭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이번 결함시정은 배출가스 관련 결함이 있는 부품을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하는 것으로 차량의 다른 기능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라며, “대기환경개선을 위해 차량 소유주들은 배출가스 관련부품의 결함시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줄 것을 알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