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보건의료 창업기업, 연구중심병원·VC와 손잡다복지부, 연구중심병원 창업기업 협의회·IR행사 개최…노하우 공유·투자 유치활동 네트워킹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보건의료 창업기업과 연구중심병원을 연결, 투자부터 기술협의까지 촘촘한 네트워크 형성을 추진한다.

 보건복지부는 연구중심병원에서 시작된 ‘창업기업 22여 개사 등이 참여하는 ‘제1회 IR 행사(K-BIC Start Up Value Up Day)’를 오는 18일 보건산업 혁신창업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연구와 혁신의 허브’로 주목받고 있는 연구중심병원에서 시작한 창업기업이 47개에 이르는 등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투자유치를 통해 창업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연구중심병원 창업기업 협의회 회의'와 IR 행사가 연이여 열리며 연구중심병원 협의회 회의에서는 협의회 소속 창업기업 간 투자유치의 어려움과 성공사례, 국내외 마케팅 사례 등 노하우를 공유하고, 향후 협의회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또한 혁신창업센터 및 ‘연구중심병원협의회’, 그리고 허가․신의료기술평가․보험등재 등 의료기기 인허가 절차에 대한 상담을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의료기기산업종합지원센터’를 소개한다.

 이어 나노펜텍 등 6개 창업기업이 실리콘밸리 투자 IR 형식인 ‘3분 발표, 3분 질의응답’으로 자신들의 기술과 장점을 집중 설명하여 벤처캐피탈(VC)의 관심을 유도하고, 벤처캐피탈(VC) 17개사와 창업기업이 자유롭게 교류하며, 보다 심층적인 대화를 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의 장이 마련된다.

 아울러, 기업의 인수합병(M&A)․코스닥 상장 절차 등 한국거래소(KRX)의 사업 소개, 투자유치 노하우 강연(KB인베스트먼트)이 진행된다.

 향후 혁신창업센터에서는 ‘보건의료 R&D 과제 수행기업(연구자)’ 등 다양한 보건의료 분야를 주제로 월 1회 정례적인 IR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양성일 보건산업정책국장은 “보건산업 분야는 연구 성과가 상용화되는데 막대한 시간과 투자가 소요되기 때문에 이같은 IR 행사가 창업기업에게는 매우 필요한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여 보건산업 분야 창업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