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레이언스, ‘치과용 구강센서’ 7년 연속 세계 1위 질주누적 생산 8만대 돌파, 글로벌 점유율 40% 넘겨…혁신제품 출시와 시장 다각화로 지속 성장 전망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디지털 엑스레이 시스템/디텍터 전문기업 레이언스는 자사 치과용 구강센서(Intra Oral Sensor, 이하 인트라 오랄 센서)의 누적 생산량이 8만대를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로서 레이언스는 인트라 오랄 센서 분야 전 세계 1위 점유를 7년 연속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레이언스의 인트라오랄센서 'EzSensor HD'

인트라 오랄 센서는 치아의 손상도를 진단하기 위해 치과에서 환자의 구강 내에 넣고 촬영하는 디지털 엑스레이 영상 디텍터로 치과 진료에 필수 장비로 꼽힌다. 인트라 오랄 센서는 2006년 첫 출시됐으며, 레이언스는 2015년에 누적 생산량 5만대를 돌파한 바 있다. 

레이언스는 2011년 세계 시장 점유율 20%를 돌파하며 1위를 점유한 이후,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2017년 전체 시장 점유율의 40%를 넘기며 생산량 1위를 7년 연속 차지해왔다.

레이언스는 국내 유일의 인트라 오랄 센서 제조 기업으로 엑스레이 촬영 기기의 핵심 부품인 엑스레이 디텍터 기술 혁신에 집중해왔다. 또한 최근에는 치과에서 구강 센서 촬영 시 환자의 이물감과 통증을 줄이기 위해, 레이언스는 세계 최초로 구강 형태에 따라 부드럽게 휘어지는 인트라 오랄 센서 '이지센서 소프트(EzSensor Soft)'를 출시한 바 있다. 

이러한 혁신 제품의 국내외 출시로 출하 대수가 2014년 이후 매년 약 25%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2017년에는 한해 1.7만대를 생산하는 성과를 이뤘다.

레이언스는 향후 픽셀 사이즈와 화소 수가 향상된 신제품(EzSensor HD)으로 시장 공략을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치과 디지털화 진입 단계에 있는 인도 등 신흥국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차별화된 혁신 제품으로 세계 1위를 수성하고 성장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치과 구강 촬영용 뿐 아니라, 동물용·산업용으로 센서 수요를 넓혀 시장 다각화에도 나선다. 

레이언스 김태우 신임 대표는 “레이언스는 고도화된 TFT/CMOS 기반의 엑스레이 디텍터 기술을 차별적 경쟁력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틈새시장의 확고한 1위를 차지하는 전략을 전개해가고 있다”며 “인트라 오랄 센서, 경주마용 디텍터 등에서 세계 1위를 차지해 온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산업용·의료용·동물용 등의 분야에서 보다 전문화된 엑스레이 디텍터로 글로벌 시장을 개척해 1위 영역을 넓혀갈 것”이라고 전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