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원텍, 日성형외과학회서 자사 기술력 뽐내현지 성형외과 원장 500여명 대상 ‘피코케어’ ‘라비앙’ 원리와 치료법 선봬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레이저·초음파 의료기기 전문기업 원텍(대표이사 김정현)은 최근 일본 후쿠오카 하카타에서 열린 제61회 일본성형외과학술총회(形成外科学会総会)에 참가해 자사의 피코케어(Picosecond Nd:YAG Laser)와 라비앙(Thulium Laser)을 소개했다.

피코케어를 주제로 강연한 피부과전문의 이재봉 원장(위드윈피부과)과 라비앙으로 발표한 나리아키 미야타(미야타 형성외과 피부클리닉) 원장은 ‘한국 최신 미용의료용 레이저 현황’을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일본 전 지역에서 모인 성형외과 원장 약 580여명이 피코케어와 라비앙에 대한 원리와 치료법을 경청했다.

세미나에서 좌장을 맡은 일본 크로스클리닉 이시카와 박사는 “일본 최대 규모의 성형외과 학회에서 한국·일본이 함께한 이번 세미나는 큰 의미가 있다”며 “피코케어와 라비앙과 같은 유수의 한국 피부미용 레이저 의료장비가 소개되는 자리가 더욱 많아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상규 원텍 일본법인장은 “지난해 설립된 원텍 일본법인은 그동안 국산 레이저 의료장비의 현지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며 “이번 학회 참석을 시작으로 준비한 다양한 영업 및 마케팅 활동을 통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에 일본에서 선보인 피코케어와 라비앙은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에스테틱 의료장비이다. 피코케어는 아시아 업체로 최초로 미국 FDA 허가를 받았으며, 특히 라비앙은 비비크림을 바른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개원가에서 ‘BB레이저’로 불리고 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