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다국적제약 매출은 늘고 영업이익은 하락매출 5조 5932억원으로 2.79% 상승, 영업이익은 -26.38% 역성장
당기순이익 170% 급증…화이자‧사노피 ‘웃고’ 노바티스‧로슈 ‘울고’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다국적제약사들이 작년 한해 매출은 상승했지만 영업이익은 하락했다.

일간보사‧의학신문이 화이자제약 등 34개 제약사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2017년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 34개 업체는 총 5조 5932억 6200만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5조 4416억 8200만원)대비 2.79%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841억 100만원으로 전년(1142억 3500만원)대비 26.38% 하락했다. 하지만 당기순이익은 1784억 3500만원을 올려 전년(660억 1700만원)대비 무려 170% 급증했다.

화이자제약은 다국적제약사로는 처음으로 7516억 3100만원 매출을 올려 전년(6813억 8900만원)대비 10.31% 상승했으며 사노피 아벤티스는 3392억 2400만원 매출을 올려 전년(3056억 7800만원)대비 10.98% 상승했다.

바이엘코리아, 한국얀센, 한국로슈진단, 한국머크, 프레제니우스메디칼, 한국애보트, 노보노디스크, 젠자임코리아, 한국애브비, 앨러간코리아, 사노피파스퇴르, 한국쿄와하코기린 등은 매출이 상승했다.

하지만 한국노바티스는 4333억 6700만원 매출을 올려 전년(4484억 1500만원)대비 -3.36%, 한국로슈는 3605억 4400만원 매출을 올려 전년(3765억 2700만원)대비 -4.24% 역성장해 대조를 이루었다.

아스트라제네카, GSK, 베링거인겔하임, 오츠카제약, 한국알콘, 프레지니우스카비, 갈더마코리아, 한국유씨비제약 등은 매출이 하락했다.

영업이익 적자전환 된 제약사가 노바티스를 비롯해 GSK, 베링거인겔하임, 한국알콘 4개사이며 한국로슈, 노보노디스크, 한국메나리니, 얀센백신, 한독테바, 한국쿄와 등 6개사는 적자지속됐다.

한편 한국MSD, 한국BMS, 한국릴리, 길리어드 등은 기업정보 공시 의무가 없는 유한회사로 이번 매출 집계에서는 빠졌다.

2017년 화이자제약 등 34곳 다국적제약사 영업실적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정훈 2018-04-16 08:42:42

    외자사의 영업이익은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결국 국내지점의 영업이익일뿐이죠.
    표만 보면 외자사가 우리나라 들어와서 엄청 손실보면서 장사하는줄 알겠네요.
    외자사가 어디 봉사단체인가요?
    외자사 배당이 어떤식으로 이루어지는지 매출원가가 어떤세 계산된건지 먼저 파악후 이런기사를 접하면 좋을것 같네요.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