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화장품
자외선 차단제 멀티는 기본 휴대도 간편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자외선 차단제가 단순한 자외선 차단제를 넘어 메이크업 단계마다 사용 가능한 멀티 뷰티템으로 거듭나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선쿠션과 선스틱이 주를 이루고 있는 가운데 피부 진정과 인공지능, 안티폴루션 등 다양한 기능까지 더해졌다.

자외선 차단제는 수시로 덧발라주는 것이 중요한 만큼 메이크업 위에도 사용할 수 있는 쿠션타입이 여성 소비자들 사이에서 특히 인기가 높다. 최근에는 강력한 자외선 차단 기능은 물론, 피부 진정 및 보정과 자외선 차단이 필요한 순간을 알려주는 인공지능 기능을 담은 선쿠션이 출시돼 눈길을 끈다.

투쿨포스쿨의 ‘체크 시카 선쿠션 SPF50+, PA++++’은 휴대가 간편한 쿠션 형태로, 수시로 덧발라도 번들거림 없는 가벼운 사용감으로 보다 손쉽게 선케어를 할 수 있다.

피부 톤을 밝게 해주는 메이크업 베이스 겸용의 ‘톤업 시카 선쿠션’과 피지와 번들거림을 잡아주는 ‘노세범 시카 선쿠션’ 등 총 2종으로 구성돼 피부 타입에 맞게 골라 쓰면 간단하게 메이크업 보정도 가능하다. 병풀추출물, 마치현추출물 등 시카 수딩 성분을 함유해 자외선으로부터 자극 받은 피부를 진정시키는 효과까지 갖췄다.

올빚은 용기에 인공지능 기능을 적용한 ‘수분결 순수 선쿠션 SPF 50+, PA++++’을 선보였다. 자외선 노출 시 올빚 특유의 문양이 나타나 자외선 차단이 필요한 순간을 감각적으로 알려준다.

에어리스 쿠션 타입으로 버튼을 눌러 필요한 만큼 덜어 쓸 수 있어 위생적인 사용이 가능하며, 수시로 덧바를 수 있어 수정 화장에도 도움을 준다.

선스틱 또한 간편함과 휴대성으로 남녀 모두에게 사랑 받고 있는 자외선 차단제이다. 올 봄에는두 가지 제형을 하나의 용기에 담은 듀얼 타입과 얼굴과 바디용을 구분한 멀티 제품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

라네즈의 '안티폴루션 투톤 선스틱 SPF50+ PA++++'은 두 가지 다른 제형으로 안티폴루션 기능은 물론, 보습 케어와 톤 보정까지 가능한 제품이다. 제주 진저 오일과 더스트 블록 파우더로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마카다미아 시드 오일로 피부를 촉촉하게 지키는 동시에 세범 컨트롤 파우더가 번들거리는 피지를 잡아준다. 제형 별로 다른 컬러가 자연스러운 톤 보정 효과도 제공한다.

발드르의 ‘2 in 1 선스틱’은 얼굴용과 바디용으로 사용하는 부분에 따라 스틱 방향이 분리돼 위생적이고 실용적인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자외선 차단제가 파우치 필수품으로 자리 잡음에 따라 탄생석, 행성, 그래픽 에디션 등 감각적인 디자인을 적용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