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국내 HIV 감염, 주 감염 경로는?세브란스 김준명 교수, 화학요법학회‧감염학회 학술대회서 연구 결과 발표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주된 경로…연령 젊어질수록 경향 뚜렷해져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국내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의 주요 감염 경로가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김준명 교수 연구팀은 국내 HIV 감염의 감염 경로 분석 결과를 13일 메이필드호텔에서 열린 대한화학요법학회‧대한감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발표했다.

연세의대 감염내과 김준명 교수

김준명 교수 연구팀은 2006년 12월부터 2018년 1월까지 ‘한국 HIV/AIDS 코호트’에 등록된 18세 이상 전국 21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있는 HIV 감염인 1474명(남성 1377명, 여성 97명, 평균연령 41.4세)을 대상으로 감염경로를 분석했다.

조사결과, 전체 HIV 감염인의 감염 경로는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885명(60.0%)이었으며 이성 간 성접촉이 508명(34.6%)이었고 혈액 및 혈액제제에 의한 감염과 마약주사 공동사용에 의한 감염은 매우 적었다.

연령군에 따른 감염 경로를 살펴보면 젊은 연령군으로 갈수록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 비율이 증가하였으며, 특히 18~29세의 젊은 연령군에서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은 71.5%로 나타났다.

18~29세의 젊은 연령군을 좀 더 세분화했을 때 연령이 젊을수록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에 의한 감염이 크게 증가하였으며 놀랍게도 18~19세의 10대에서는 92.9%가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에 의해 감염됐다는 것이 김준명 교수의 설명이다.

그동안 국내 HIV 감염의 주된 감염 경로가 이성 간 성접촉인 것으로 알려져 왔지만 이번 연구 결과에 따라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주된 감염 경로임이 밝혀진 것.

이와 관련 김준명 교수는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주된 감염 경로로서 밝혀진 연구”라며 “연령이 젊을수록 이런 경향이 뚜렷하고 특히 10대와 20대의 경우 대부분이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에 의해 감염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적절한 예방 및 관리 대책이 시급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