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요양병원계, '복지부, 요양병원 차별정책 강력’ 규탄 요양병원 간병비 및 환자안전관리수가 등 포함 돼야
 대한노인요양병원협회 비상대책회의---강경대응 천명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전국 요양 병원 대표자들이 복지부의 요양병원에 대한 차별정책을 규탄하면서 조속히 시정되지 않을 경우 강력한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대한노인요양병원협회(회장 이필순)는 12일 비상대책 임시이사회를 열어 보건복지부의 요양병원 차별정책을 성토하고 성명서를 채택했다.  

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요양병원이 노인의료의 핵심 역할과 함께 기능 향상 및 유지를 위한 재활서비스, 고용 창출 등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있다는 것은 명약관화한 사실이지만 정책적인 지원은 고사하고 심한 규제와 역차별로 인해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여있다”고 비판했다. 

전국 요양병원 대표자들이 10개항의 요양병원 차별 정책을 제시하면서 복지부에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협회는 요양병원 차별정책으로 △법에 명시되어 있으나 받을 수 없는 요양병원 간병비 △요양병원만 배제한 환자안전관리수가 △요양병원만 제외한 감염감리료 △노인환자 역차별하는 본인부담상한제 별도 적용 △요양병원 입원 환자만 제외한 상급병실 건강보험 등을 꼽았다. 

또 △요양병원을 배제한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지정 △요양병원 환자 차별한 중증치매 산정특례 △인센티브 없고 의무만 부과한 인증평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기능 혼재에 따른 환자 고통 등의 문제를 제기했다. 

이필순 회장은 “정부는 언제까지 요양병원의 희생을 강요하는 차별적이고 비현실적인 정책을 펼 것인가”라면서 “요양병원 대표자들은 전국의 회원 병원을 대표해 정부의 차별적인 노인의료정책을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필순 회장은 “정부는 이제라도 노인의료 발전을 위해 애쓰고 있는 전국 1400여개 요양병원의 역할을 인정하고 적정보상과 차별 없는 정책을 추진하기 바란다”면서 “협회는 정부의 차별적인 노인의료정책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시정하지 않으면 강경 투쟁도 불사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 회장은 “정부는 하루빨리 임기응변정책에서 벗어나 중장기 로드맵을 제시해 초고령사회를 대비하고, 노인의료 서비스 질 향상을 도모할 수 있도록 요양병원을 배제하는 차별 정책을 시정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