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서울대암병원이 음악으로 전한 100번의 위로서울대암병원, ‘개원 7주년 및 음악풍경 100회 기념’ 특별음악회 개최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서울대암병원이 음악으로 전한 총 100번의 위로를 자축하는 행사를 열고 앞으로도 암환자들에게 희망을 선물할 것을 약속했다.

서울대학교암병원(원장 서경석)은 지난 21일 로비에서 ‘개원 7주년 및 음악풍경 100회’ 기념 특별음악회를 개최했다.

지난 2011년 3월, 암병원 개원과 함께 시작된 ‘암병원 음악풍경’은 암환자와 가족을 위로하고 병을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시작했다.

실제 ‘음악풍경’은 매월 재능기부로 열리고 있으며 총 100회가 진행되는 동안 피아니스트 서혜경과 조재혁, 국립국악원 등 유명 음악가와 단체들이 다수 참여해 아름다운 선율의 음악을 환자와 내원객들에게 선보였다. 

암환자와 가족, 교직원 등 450여 명이 참석한 이날 특별음악회에는 △제1회 출연자였던 피아니스트 김정현의 독주 △서울대 음대 출신으로 구성된 남성 색소폰 ‘콰르텟 에스윗’의 색소폰 연주  △매년 음악풍경에 참여하고 있는 소프라노 이지연의 무대 등으로 꾸려졌다.

특히, 공연에 앞서 재능기부자들에게 헌정된 도너월 제막식이 열려 행사의 의미와 열기를 더했다.
 
특별음악회를 관람한 한 내원객은 “그동안 병원에 오면 너무나 긴장되고 초조했는데 창경궁이 보이는 로비에서 친숙한 노래를 듣다보니 긴장도 풀리고 잠깐이지만 암환자라는 사실도 잊게 됐다”고 말했다.

서경석 병원장은 “개원 시부터 이어진 많은 재능기부와 봉사자 분들의 도움 덕분에 100회를 맞이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행사를 통해 암치료 여정을 보다 좋은 경험으로 만들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