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미라셀, 줄기세포 보관 사업 확장스마트스템셀과 제휴…성장인자 등 토털 프리미엄 셀뱅킹 제공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줄기세포 전문기업 미라셀은 최근 국제미라줄기세포은행에 이어 스마트스템셀 주식회사와 제휴해 줄기세포 보관 사업을 확장했다고 밝혔다.

미라셀 주식회사의 세포보관 기술력을 이용한 이번 스마트스템셀 뱅킹은 혈액과 골수 및 지방조직으로부터 분리되는 줄기세포, 면역세포 그리고 이들이 분비하는 성장인자 등을 포함하는 토털 프리미엄 셀뱅킹이다.

기존 세포은행들과는 달리 월등한 세포 회수율은 물론 유익한 성장인자들이 함께 농축돼 있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

또한 프리미엄 헬스체크 패키지를 함께 구성할 수 있어 DNA분석과 세포건강도 검사는 물론 생체나이 검사, 텔로미어 검사 등을 통해 질병 또는 노화정도를 예측하고 관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줄기세포는 물론 면역세포들을 동시에 보관해 맞춤형 자가세포치료제로서 더욱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동 구성물에 포함되어 있는 다양한 성장인자들로 인해 보다 신속하고 증대된 효과를 나타낼 수 있다.

미라셀 관계자는 “전국 네트워크 병원과 협력해 뱅킹 후 언제든지 사용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줄기세포치료 대중화를 위해서 접근이 용이하도록 여러 진입장벽을 낮추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태국, 베트남, 홍콩, 인도네시아, 중국 등에서 미라셀 주식회사의 세포보관 사업에 많은 관심을 보이며 방문했다”며 “동남아시아 여러 국가들과 동 시스템을 제휴해 기관을 설립을 추진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