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3세대 항암제, 표준치료법 대비 효과 ‘우수’길병원 조은경 교수 연구 결과 발표…“타그리소, 폐암 치료의 패러다임 바꾼다”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국내 의료진의 연구 결과 상피세포 돌연변이가 있는 폐암(비소세포폐암) 환자에게 타그리소 등 3세대 항암제가 기존 표준치료법 보다 효과는 우수하고 부작용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1차 치료에 활용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된 것이다.

가천대 길병원 종양내과 조은경 교수팀은 14개국 공동 연구진과 2014년 12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상피세포 돌연 변이가 있는 비소세포폐암 환자 총 556명을 대상으로 다국적 의료기관에서 기존 표준치료방법(277명)과 3세대 항암제치료(279명)를 무작위로 적용해 생존율과 부작용 등을 비교 분석했다.

기존 표준치료방법은 상피세포돌연변이가 있는 비소세포폐암 환자에게 1차 치료로 사용되는 이레사(gefitinib, 183명) 또는 타세바(elotinib, 94명)를 투여해 진행됐다. 이들 치료제는 환자의 돌연변이 억제를 위해 사용되는 표적치료제들이다. 일반 항암제에 비해서 항암효과는 크고 독성은 적은 장점이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환자에게 T790M이라는 새로운 돌연변이가 생겨 내성(耐性)이 일어나 환자가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내성이 생긴 환자의 약 60%에서는 T790M 돌연변이가 발견된다. 3세대 항암제인 타그리소(osimertinib)는 내성으로 T790M 돌연변이가 생긴 폐암 환자를 위해 개발된 표적치료제이다.

연구 결과, 상피세포 돌연변이가 있는 새로운 폐암 환자 중 타그리소 치료군이 이레사나 타세바로 치료 받은 표준치료군 보다 생존율은 길고, 부작용은 적었다.

18개월 생존율의 경우 타그리소 치료군은 83%로 표준치료군 71%보다 높았다. 또한 무진행 생존기간은 18.9개월로 표준치료군의 10.2개월보다 2배 가까이 연장됐다. 반응 지속기간도 17.2개월로 표준치료군을 받은 환자 8.5개월보다 2배 길었다.

부작용 역시 타그리소 치료군이 더 적었다. 3도 이상의 심각한 독성은 34%로 표준치료법군의 45%보다 월등히 낮았다.

조은경 교수는 “타그리소 치료를 받은 환자는 무진행 생존기간이 두 배로 연장되고 부작용은 오히려 적어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큰 기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3세대 약제인 타그리소가 폐암 치료의 패러다임을 바꿔 놓을 수 있음을 시사한 연구이다. 타그리소 치료를 받는 환자는 부작용은 줄이고 치료 시기는 단축하며, 불필요한 항암제 사용에 따른 경제적 손실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번 연구는 세계의 유명한 암 전문병원의 의료진과 공동연구로 앞으로도 환자들에게 최신의 치료방법을 선도적으로 적용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는 의과학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2017년 11월호에 게재돼 주목을 받았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