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GSK 아보다트, 일본 탈모 시장서 MSD 프로페시아 이겼다출시 1년 6개월만에 점유율 1위…진료 가이드라인서 ‘A추천등급’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GSK 남성형 탈모치료제 아보다트(두타스테리드 0.5mg)가 일본 출시 1년여 만에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 등 아시아 탈모 치료제 시장에서의 우수성을 재입증했다. 

 

아보다트는 지난 2016년 6월 ‘자갈로’라는 이름으로 일본 시장 출시 이후 약 한 달 만에 시장점유율 25%를 달성한 아보다트는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와 지난해 2월 처음으로 일본 경구용 탈모치료제 시장에서 두 번째로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후 지속적으로 2위 자리를 유지해오던 아보다트는 출시 1년 6개월만인 지난해 11월 피나스테리드 제제를 제치고 판매액 기준 일본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매출에 이어 일본피부과학회로부터 가장 높은 추천 등급을 받는 성과도 이어졌는데 일본피부과학회는 지난해 12월 20일 발표한 ‘남성형 및 여성성 탈모증 진료 가이드라인 2017년판’에서 남성형 탈모증에 대한 아보다트 내복 시 발모 효과와 관련된 높은 수준의 근거가 있으므로 내복 요법을 쓰는 것을 강력하게 추천한다며 A등급을 부여했다.

A등급은 체계적 검토(systematic review)ž메타 분석 결과 또는 무작위배정 대조 시험에서 최소 1개 이상의 유효성을 보이는 증거가 있으며, 강하게 추천할 수 있다고 판단될 때 부여하는 등급이다.
 
아보다트의 A등급 획득은 1건의 메타분석과 다수의 무작위배정 대조 시험을 통해 우수한 효과와 내약성을 입증해 이뤄졌으며 아보다트(0.5mg)와 피나스테리드(1mg)을 복용한 917명의 남성을 대상으로 관찰한 6개월의 무작위배정 대조시험에서 모든 모발 수와 모발 직경의 증가에 대해 아보다트가 더 뛰어난 효과를 나타냈다.
 
내약성에 대한 연구 결과도 뒷받침됐는데 평균 관찰 기간 204.7일의 시판후 조사에서는 리비도 감소 1.3%, 성교 불능 1%, 사정 장애가 0.1%로 이상약물반응의 빈도가 낮게 나타나 학회로부터 A추천등급을 받았다.
 
GSK 한국법인 마케팅 담당 박혜련 차장은 “동·서양의 탈모 양상이 다르게 나타난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경구용 탈모 치료제 1위 시장인 일본에서 출시 1년여 만에 다양한 성과를 보인 것은 아시아 주요 국가에서도 주목할 만한 결과”라며, “한국에서도 출시 이후 지난해까지 아보다트 판매량이 매년 두 자리 수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만큼 아시아 탈모 치료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우수성을 다시 한 번 보여준 이번 기회를 계기로 삼아 국내의 남성형 탈모 환자들에게 좋은 치료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