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의약품유통협회 감시 시스템 참여 가능할까?서울식약청-서울의약품유통협회 효율적 관리 방안 공감대 형성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서울시의약품유통협회가 서울식약청과 함께 자율 감시 시스템 참여 등 관련업무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서울시의약품유통협회 박호영 회장이 양진영 서울식약청장과 지난 9일 만남을 가지고 현안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시의약품유통협회 박호영 회장이 양진영 서울식약청장과 지난 9일 만남을 가지고 상호 윈-윈 할 수 있는 업무를 위해 다양한 논의를 진행했다.

서울식약청과 서울의약품유통협회는 유통업체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어, 효율적 관리 방안이 시급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상호 협력을 통해 체계적이고 안전한 의약품 공급 관리 시스템 확보에 노력키로 했다.

특히 민-관이 협력하는 방안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정부가 진행하는 자율감시시스템에 협회가 참여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긍정적으로 모색해 보기로 했다.

박호영 회장은 “서울시유통협회는 향후 서울식약청의 각종 교육 및 제도 시행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하고 “식약청 사후 관리 시 행정 처분 시행보다는 계도차원의 관리를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양진영 청장은 “효율적인 업무추진에 협력이 필요한 만큼, 의약품 유통업계가 요청하는 부분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방문에는 박호영 서울의약품유통협회 회장, 강대관, 박영식, 이창호 부회장, 이준근 중앙회 상근부회장이 배석했다. 서울식약청에서는 양진영 서울식약청장, 김기만 의약품안전관리과장이 참석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