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의약품유통업체 다국적제약 출신 인사 영입 ‘활발’지오영, 중앙약품 등 제약사 출신 영입…조직관리‧지속적 성장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의약품유통업체들이 다국적제약사 출신 인재 영입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오영은 아스트라제네카 출신을 영입했고, 중앙약품은 한국BMS 출신을, 이엔지에스텍은 한국아스텔라스제약 출신, 지엘루비콘은 한국릴리 출신을 각각 영입했다.

이처럼 의약품유통업체들이 다국적제약사 출신 인사 영입에 나서는 것은 다국적제약사에서 습득한 조직 문화를 비롯해 수십년간 영업을 통해 쌓아온 노하우를 의약품유통업체와 접목을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대내외적 리스크 관리 및 개선,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성장을 더욱 가속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이들은 의약품유통업체 내부적인 조직 강화를 비롯해 거래선 관리, 제품 관리 등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조직 관리의 필요성은 의약품유통업체들이 과거와는 달리 매출도 확대되고 직원들도 많아지면서 관리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의약품유통업체 관계자는 “매출이 커지면서 거래선 관리를 비롯해 내부 직원 관리, 제품 관리 등이 필요해지면서 제약사 출신 인사 영입이 활발해 지고 있다”며 “의약품유통업체도 매출과 함께 관리 시대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