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간단한 운동능력 테스트로 치매 위험 예측 가능하다서울대·삼성서울,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 결과와의 연관성 분석…5만 3천명 6년간 추적 관찰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간단한 운동능력 검사로 노인의 치매 위험을 효과적으로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국내 의료진으로부터 나왔다.

서울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은 교수(사진 왼쪽)와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은 ·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팀은 2007년부터 2012년까지 66세 생애전환기 검진을 받은 5만 3천명의 자료를 분석해 검진에 포함된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Timed up and go test)’ 결과와 이후 6년 간 치매 발생 여부의 연관성을 분석해 최근 공개했다.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는 의자에서 일어나 3m를 걷고 다시 돌아와 앉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측정하는 방법으로 이를 통해 다리 근력, 보행속도, 균형감각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 시간이 10초 이상 걸린 대상자는 그 이하인 대상자 보다 이후 6년간 치매 발생 가능성이 1.34배 높게 나타났다. 

치매 종류에 따라 살펴보면 혈관성치매가 1.65배, 알츠하이머 치매가 1.26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의학기술로는 치매 진행을 막지 못하기 때문에 경과를 늦추고 인지기능을 최대한 보존하는데 치료 초점이 맞춰져 있고 따라서 치매는 발생위험이 높은 사람을 선별해 예방한 후 필요한 경우 치료를 일찍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지은 교수는 “신체적 노쇠가 인지기능 저하와 연관이 있다고 보는 최근 견해를 이번 연구가 한 번 더 확인시켰다”며 “신체기능 저하가 의심되는 노인에게는 근력강화, 균형잡기 운동 등 정기적인 신체활동이 필요하고 이는 치매 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된다”고 강조했다.

신동욱 교수 또한 “간단한 운동능력 검사로 치매 고위험군을 선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연구였다”며 “신체 기능이 떨어진 노인들의 인지기능을 지속적으로 추적관리 하는 등 제도적 시스템을 도입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해외 학술지인 ‘노년학(The Journals of Geront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