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실무실습 약대생 '복약지도 허용' 추진김상훈 의원 발의…임상능력 갖춘 전문 약사 인력 양성 기여 목적

[의학신문·일간보사=황병우 기자] 약학을 전공하는 대학의 학생이 실무실습 등의 과정에서 의약품 판매 시 복약지도를 할 수 있도록 명확히 규정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김상훈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훈 의원(자유한국당)은 8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약사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에서는 약사가 의약품을 조제하는 경우 환자 또는 환자의 보호자에게 복약지도를 하도록 의무화하고 있고 일반의약품을 판매하는 경우에 있어서도 필요한 경우 복약지도를 할 수 있도록 정해 복약지도에 대한 의무와 권한이 약사에게 있다는 원칙을 정하고 있다. 

김 의원은 “복약지도를 위한 전제인 의약품 조제나 일반의약품의 판매 에 있어서는 약사 이외에 약학을 전공하는 대학의 학생이 실무실습 등의 과정에서 의약품을 조제하거나 판매할 수 있다고 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실습 과정에서 의약품의 조제, 일반의약품의 판매뿐만 아니라 복약지도, 건강상담 등의 업무도 약사의 지도·감독 하에 함께 수행하는 만큼 이러한 행위가 약학을 전공하는 학생에게 허용되는 행위임을 명확히 규정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다.

이에 김 의원이 대표발의한 ‘약사법 개정안’은 약학을 전공하는 대학의 학생이 실무실습 등의 과정에서 의약품을 조제하거나 일반의약품을 판매하는 경우에는 복약지도도 함께 할 수 있도록 허용해 실무실습 교육이 충실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고 임상능력을 갖춘 전문적인 약사 인력 양성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