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명지성모병원, 세계적 뇌졸중 전문병원 도약 나선다!뇌혈관질환 중심 진료 특화·전문화 가속화---의료서비스 질 향상에 역점
허준 의무원장, 취임 1주년 맞아---9월 외래센터 준공 새 도약 발판 마련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명지성모병원이 국내 최고의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으로서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의료기관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도전을 멈추지 않겠습니다.”

허준 명지성모병원 의무원장은 8일 취임 1주년을 맞아 “국내 최고의 병원을 넘어 글로벌 의료기관으로 도약하겠다”는 병원 중장기 발전 계획과 함께 포부를 밝혔다.

지난해부터 명지성모병원의 병원 경영을 총괄해오고 있는 허준 의무원장은 창의적 경영 비전은 물론 뇌혈관 수술과 뇌혈관 중재시술에 있어 탁월한 임상 결과로 큰 성과를 내면서 병원 발전의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허준 명지성모병원 의무원장.

그는 빠르게 변화하는 병원 경영환경에 신속히 대처하는가 하면 의료서비스 질 향상과 환자 중심의 의료문화 정착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 그뿐만 아니라 병원 조직 운영의 효율화와 최적화에도 집중했다.

이 같은 노력 덕분에 병원을 찾는 환자 수도 빠르게 늘고 있다. 전체 진료과 외래환자 수(연인원 기준)는 기존 16만 명에서 허준 의무원장 취임 이후 19만 명으로 무려 18.8%나 증가했다. 또한, 허준 의무원장은 취임 후 연평균 400여 건 이상의 뇌혈관내시술 및 혈관조영술을 시행하고 있다.

여기에 명지성모병원은 지난해 10월 보건복지부로부터 2주기 의료기관 인증을 성공적으로 획득한 데 이어 같은 해 12월에는 3기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으로 지정됐다. 이로써 2011년과 2015년에 이어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3회 연속으로 보건복지부 지정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으로 지정되는 쾌거를 달성하기도 했다.

허준 의무원장은 이러한 성과의 바탕 속에 올해부터는 진료 분야의 특화·전문화는 물론 최우수 의료진 영입에도 나서는 등 글로벌 의료기관으로의 면모를 갖추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지난 1월부터 공사가 진행 중인 외래센터 증축사업도 이 같은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외래센터는 오는 9월 준공을 목표로 지하 1개층·지상 5개층 규모로 지어진다. 지상 1·2층은 진료실, 3층은 내시경센터, 5층에는 건강검진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외래센터가 건립되면 기존 본원과의 연결을 통해 더욱 더 쾌적한 환경에서 내국인 환자와 중국 동포를 비롯한 외국인 환자들에게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영등포 스마트메디컬 특구 지정과도 맞물려 정부의 지원 하에 외국인 환자 유치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허준 의무원장은 “앞으로는 병상 규모보다는 의료서비스의 질이 병원의 경쟁력을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외래센터는 명지성모병원의 미래 도약을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아울러 병원의 성장과 동시에 중국 동포와 중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적 특성에 따라 이들에 대한 지원 사업 등 사회공헌 활동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허준 의무원장은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 주민들이 보내주시는 관심과 성원에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친인 명지성모병원 허춘웅 회장의 대를 이어 신경외과 전문의로써 병원 발전을 이끌고 있는 허준 의무원장은 전남대 의대와 뉴욕 로체스터 대학교를 졸업한 후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조교수를 지냈으며, 일본 교토대학병원 신경외과학교실 연수 과정을 수료했다. 대한뇌혈관외과학회 정회원,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정회원,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뇌혈관내수술 인증의로도 활동하고 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