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인도’ K-뷰티 전파, 교두보로 나선 원텍현지 개원의 초청…제품 세미나 및 국내 피부미용 트렌드 소개의 장 마련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국내 레이저 초음파 의료기기 분야 리더 원텍이 인도 에스테틱 시장과의 교두보 역할에 나섰다.

강남 아름다운피부과에 방문한 인도 개원의사들

지난 5일 원텍(대표 김정현)은 인도에서 피부과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는 라젠드란 박사(Dr S.C. Rajendran)와 나렌더 박사(Dr Narender)를 초청해, 판교지사에서 자사 피코케어 등 레이저 장비의 간단 세미나를 진행하고 강남 아름다운나라피부과(대표원장 이상준)를 방문했다.

이들이 원텍과 함께 강남 아름다운나라피부과를 방문한 것은 국내 피부미용 시장에 대한 트렌드를 확인하고 치료 노하우를 토대로 인도 현지에서 실질적으로 활용하기 위함이다.

이날 이상준 원장은 본원을 방문하는 많은 다국적 환자들의 경험을 토대로 서구인들과 달리 피부색이 다양해 색소 치료에 더 많은 어려움을 겪는 인도 환자들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번에 인도 피부과의사들이 주목한 것은 색소치료로 실제 인도에는 다양한 피부색의 사람들이 공존해 있다. 유럽인과 구분할 수 없을 정도로 흰 피부뿐만 아니라 흑인들처럼 짙은 커피색 피부 등 지역이나 혈통에 따라 피부색이 다른데, 일반적으로 하얀 피부를 상류층의 상징으로 여기고 있어 미백에 대한 니즈가 상당하다.

인도 방갈로르에서 피부과를 운영하고 있는 라젠드란 박사는 “인도 여성들은 하얗고 맑은 피부는 신분상승의 주요한 요인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며 “화장품 등 다양한 뷰티제품을 통해 인도 여성들 사이에서 K-뷰티에 대한 인지도가 높고 한국 여성들과 지향하는 기준이 유사해 이번 방문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