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보건산업 기술창업 300억 펀드 조성초기기업 투자에 60% 투자·병원 발 창업에 30%…맞춤형 인큐베이팅 전략 도입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보건산업 초기 기술창업을 독려하기 위해 3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

 보건복지부는 보건산업 분야의 혁신적․도전적 창업을 촉진하기 위해 300억 원 규모의 ‘보건산업 초기 기술창업 펀드’를 조성키로 하고 21일 운용사 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보건산업 초기 기술창업 펀드는 제약․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분야 창업 초기기업 투자를 통해 창의적․도전적 아이디어의 제품화와 창업기업 성장을 촉진하고 의료현장 수요를 잘 알고 있는 병원․보건의료인 등의 창업을 집중 지원한다.

 그동안 보건산업 분야 벤처캐피탈 투자가 자금 회수가 빠른 상장 직전단계기업(후기기업) 등에 집중되어 창업 초기기업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조성되었다.

 보건산업 초기 기술창업 펀드는 보건복지부가 180억 원 출자하고, 최소 120억 원의 민간 자금을 유치, 총 300억 원 이상의 펀드를 조성하여, 위험성이 높지만 유망한 창업 초기기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중점투자대상은 보건산업(제약․의료기기․화장품 및 신성장공동기준 상 건강․진단)분야로 창업 초기 중소․벤처기업에 60% 이상 투자된다.

 이와 함께 병원 발(發) 창업과 보건의료인 창업을 촉진하기 위해 병원을 통해 개발한 기술을 활용하거나, 보건의료인이 창업한 기업에 총액의 30% 이상 투자된다. 아이디어 단계 투자 촉진을 위해 창업 1년 이내 기업에 30% 이상 투자된다.

 복지부는 창업 초기기업 발굴 및 엑셀러레이팅(인큐베이팅) 전략을 도입, 창업 초기 기업에 투자하고, 투자기업 진단 결과에 따른 맞춤형 엑셀러레이팅(교육, 컨설팅, IR 등)을 제공한다.

 복지부는 운용사 공모 등 관련 절차에 소요되는 기간을 감안, 8월 이후부터 보건산업 초기기업들이 투자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양성일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이번 펀드가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건산업 분야 창업 초기기업에 대한 마중물 투자를 통해 창업기업이 데스밸리(Death Valley)를 극복하여 성공사례를 창출하고, 후속 민간투자를 활성화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보건산업 창업 생태계 형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