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정신건강전문요원 12시간 보수교육 의무화국립정신건강센터, 시스템 구축·관리…'전문성과 역량 강화 노력'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오는 4월부터 정신건강전문요원 보수교육 12시간 의무 이수가 시행된다.

 보건복지부는 정신건강전문요원의 전문성과 자질 향상을 위해 올해 4월부터 정신건강전문요원 보수교육을 실시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정신건강전문요원들은 자격을 취득한 다음 해부터 매년 12시간 이상 보수교육을 이수하여야 한다.

 보수교육은 정신건강복지 정책과 관련법령(2시간), 정신질환자등의 의료․윤리와 복지(2시간), 정신건강 임상심리 관련 교육, 정신건강 간호 관련 교육, 정신건강 사회복지 관련 교육(8시간)으로 운영된다.

 또한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는 정신건강전문요원의 질 관리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여 정신건강전문요원의 수련과정을 비롯한 보수교육 과정 전반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보수교육 실시기관은 2월 공모를 통해 선정된다.

 정신건강전문요원은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제17조에 의하여 정신건강 분야의 전문적 지식과 기술을 갖춘 경우 취득할 수 있는 국가자격이다. 임상심리사․간호사․사회복지사가 일정 기간의 전문적인 수련과정(2급 1년, 1급 3년)을 거친 후 취득 가능하다.

 차전경 복지부 정신건강정책과장은 “지속적 보수교육을 통한 정신건강전문요원의 전문성과 역량 강화에 노력할 것이며, 이번 보수교육 실시기관 공모에 수행 능력을 가진 많은 기관의 참여를 기대 한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