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추무진, '의료전달체계 개선 논의 중단하겠다'대회원 서신문 통해 임총 의결 존중 집행부 입장 밝혀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이 지난 임시 대의원총회 의결에 따라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안을 더 이상 진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지난 10일 더케이호텔에서 개최된 의협 임총에서는 추무진 집행부의 의료전달체계 개선 권고안을 더 이상 진행하지 말라는 대의원들의 강력한 요구가 있었다.

추무진 회장

 이에 추 회장은 13일 대회원 서신문을 통해 “의료전달체계 개선을 통해 죽어가는 의원을 살리고 의원과 병원이 상호 보완적인 관계로 기능정립이 필요한 시점이지만 정관과 대의원회 수임사항을 지켜야할 의무가 있는 회장으로서 대의원회의 결정을 존중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특히 추 회장은 임총에서 자신의 불신임안이 상정된 것에 대한 입장도 내비쳤다.

 추 회장은 “임기가 몇달 남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발의된 불신임안은 회장인 본인의 부덕의 소치라 생각한다”며 “불신임안은 비록 정족수 미달로 안건으로 상정되지는 못했으나 그 회초리 같은 대의원들의 발언과 회원들의 목소리는 잊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추 회장은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작고한 故 민현식 회원의 안타까운 소식으로 너무나 가슴이 아팠다”며 “직접 사고현장에 내려가 만난 유가족에게 약속한 것처럼 고인의 죽음이 절대로 헛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