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치매안심센터 속 물치사 설 자리 없다?이태식 물리치료사협회장 “신체활동 분야 중요성 뒷전, 근심센터 될 판” 비난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문재인 정부의 대표 공약인 치매국가책임제에 근간인 ‘치매안심센터’가 신체활동 분야의 증진은 배제한 가운데 관련 인력인 물리치료사를 채용하지 않는 등 올바른 활용을 등한시 하고 있어 문제가 크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태식 물리치료사협회장

이태식 대한물리치료사협회장은 8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선 의료현장에서는 물치사를 뽑아야 한다는 요청이 있는데 복지부가 세운 인력 기준을 고수하며 접근을 막고 있다”며 “치매안심센터가 아니라 근심센터가 될 판”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현재 간호사·작업치료사·심리상담사·사회복지사로 4개 직역만 구성해 반쪽 운영이 이뤄지며, 낙상사고 등을 예방하지 못하고 있고 신체활동을 통해 누릴 수 있는 인지기능 향상도 막고 있다고 평가했다.

전국 지자체 60여곳이 2011년에 센터를 개소한 경기 의왕시보건소를 방문해 물리치료사를 비롯한 다양한 전문인력 채용과 역할 등을 벤치마킹하려 했지만 앞서 지침 때문에 기존의 계획을 수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태식 회장은 “경도 인지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는데 정적인 인력만 포함된 것은 큰 문제”라며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일부 센터의 경우 기존 물치사를 전보발령해서 운영하는 등의 별도 조치를 하고 있는 사례도 있더라”라며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또한 “복지부는 물리치료사에 대한 인식이 낮다”며 “단순 통증 해결만이 아닌 도수치료 등 기능을 회복하기 위한 신체활동이 주목적인데 정밀치료기기를 ‘뗐다’ ‘붙였다’만하는 직군으로 착각하는 것 같다”며 분통을 터트리기도 했다.

물치협은 최소 1명 이상의 인원을 치매안심센터마다 배치하고 직군 선정에 있어 일정 부문은 지자체 자율로 맡기는 탄력적 운영이 절실하다는 주장이다.

간담회를 마치며 이 회장은 “많은 예산을 투입하고 있는데 인력이 고정되고 확장성이 없으면 정책은 실패할 가능성이 높을 수밖에 없다”며 “정신건강과 신체건강이 동반돼야 노년의 삶이 즐겁다. 복지부는 현장의 목소리를 귀 기울이고 지금의 입장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