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부산, 저소득층 국가암 검진비용 전액 지원위암ㆍ대장암 수면 내시경검사, 유방 초음파검사 비용 100% 부담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부산시가 의료급여를 받는 저소득층의 국가암 검진 시 발생하는 본인 부담금 전액을 시 예산으로 지원한다.

부산시청사

부산시는 이달부터 '의료급여 수급권자 암 검진 비급여 비용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만3천300여 명의 시민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은 전국적으로 암 사망률이 높은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국가암검진 수검률은 36.5%로 전국 평균 37.8% 보다 낮다.

더욱이 의료급여 수급 대상자의 국가암 검진 비율은(27.0%)은 건강보험 가입자 비율(37.6%)보다 10% 이상 낮아 이들의 수검률 향상이 중요한 과제가 되고 있다.

따라서 시는 의료취약계층에 대한 직접적인 의료비용 지원이 검진율을 높이고 암 조기발견과 치료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제도 시행을 결정했다.

지원은 의료급여 수급권자 중 위암ㆍ대장암 1차 검사 유소견자의 수면 내시경검사 비용 100%를 부산시가 부담한다. 여성들의 유방 초음파검사 비용도 대상에 포함된다. 

부산시는 지난달 26일 검진기관 설명회를 개최했다. 또한 구군 보건소에 지원 대상자들이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문 발송, 홍보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 1년 조사를 보면 지역 저소득계층 중 경제적 사정으로 병원에 가지 못한 가구가 14.6%"라며 "이번 검진비용 지원이 시민 건강지표 향상에 이바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