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국민피로회복제 우루사, 새 단장 후 미국 겨냥대웅제약, 소비자 복용편의성 개선 등 차세대 우루사 개발중
캐나다서 미FDA승인 위한 생동성 시험…2019년 FDA승인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우루사(사진)가 출시 58여 년 만에 새 단장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짧은 시간내 미국 진출을 겨냥하고 있어 그 성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내 No.1 간장용제 우루사가 리뉴얼에 나선다. 대웅제약은 소비자 복용편의성 개선, Unmet Needs(의학적 미충족 욕구) 충족과 더불어 대한민국 대표 간 건강지킴이로써의 브랜드 정체성 강화를 위해 ‘차세대 우루사’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특히 현재 캐나다 현지에서 미국 FDA 승인을 위한 생물학적 동등성 시험을 진행 중이다. 2018년 하반기 품목허가를 위한 서류를 제출 할 예정이며 2019년에는 FDA 승인을 기대하고 있다.

국민피로회복제 우루사 변천사

지난 1961년 발매된 우루사는 대웅제약 전신인 대한비타민사가 UDCA 합성 기술을 보유한 일본에서 원재료를 수입해 만든 정제형 알약이었다. 당시 정제형 우루사는 혀에 닿기만 해도 쓴맛이 느껴지는 단점이 있어,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럼에도 대한비타민사를 인수한 윤영환 명예회장은 우루사에 주목했다. 간 질환이 많은 국민 건강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었다.

이렇게 우루사는 1974년 정제형 단점을 개선한 ‘연질캡슐’로 첫 변신을 시도했다. 1977년 국내 최초로 연질캡슐 생산 자동화에 성공하면서 ‘우루사 연질캡슐’이 세상의 빛을 보게 됐다. 우루사 제형 변경은 국내 제약업계에 새로운 모델로 자리잡으며, 다양한 형태의 연질캡슐 개발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후 우루사는 1996년 ‘복합우루사’, 2009년 여성용 ‘알파우루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형 및 제품을 출시하는 등 발전을 거듭해왔다.

중국·동남아 넘어 미국 등 선진 시장 겨냥 ‘글로벌 우루사’

우루사는 국내는 물론 중국, 태국, 베트남, 필리핀 등 12개국에 수출하며 해외시장도 점차 확대하고 있다. 특히 300개 이상 우르소데옥시콜산(UDCA) 제제가 있는 베트남에서는 수년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우루사는 지난 2007년 베트남 시장에 첫 선을 보였다.

2009년 중국 공략에 나선 우루사는 최근 주요 성(省) 입찰에 모두 성공해 국가의료보험 제도권 진입했다. 현재 우루사는 중국 UDCA 제제 중 15%를 차지해 점유율 2위에 올라있다.

우루사는 이제 동남아시아를 넘어 의약품 선진 시장인 미국 진출을 꿈꾸고 있다. 대웅제약은 현재 캐나다 현지에서 미국 FDA 승인을 위한 생물학적 동등성 시험을 진행 중이다. 2018년 하반기 품목허가를 위한 서류를 제출 할 예정이며 2019년에는 FDA 승인을 기대하고 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