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정명호 전남대병원 교수, 심근경색연구회장 취임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정명호 전남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교수가 최근 대한심장학회 심근경색연구회 회장에 취임했다. 임기는 2019년 12월까지 2년이다.

최근까지 심근경색연구회 부회장을 맡았던 정명호 교수는 지난 5일 부산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심장학회 심근경색연구회 임원회의에서 탁월한 연구업적과 활발한 학회활동을 인정받아 차기 심근경색 연구회장으로 선출됐다.

정명호 회장은 지난 2005년부터 대한심장학회에서 후원하는 한국인 심근경색증 등록연구(Korea Acute Myocardial Infarction Registry·KAMIR)를 이끌면서 지금까지 6만6천여명의 환자를 등록했으며, 총 200여편의 논문을 게재해 KAMIR를 세계적 심근경색증 연구로 발전시켜 왔다.

또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심근경색증 환자를 치료·시술하고 있으며, 대한심장학회에서 15년 연속 최다 논문 발표라는 놀라운 연구실적을 거두고 있다.

정명호 회장은 “심근경색증 환자의 치료를 심혈관계 스텐트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면서 “또한 심근경색증에 관한 전국적인 공동 연구를 활성화시켜 심근경색 연구회 회원들의 더욱 활발한 연구활동을 후원하고, 회원간 화합과 친목을 도모해 나갈 방침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