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기자수첩
누가 서남의대생과 전북의대생에게 피켓을 쥐어줬나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서남의대 폐과로 인한 후폭풍을 최소화하기 위해 교육부가 서남의대 재학생들의 특별편입학을 전북의대와 원광의대에 맡겨 둔 가운데 늦었지만 최선의 해결을 향해 가는 듯했던 서남의대 사태에 이번에는 전북의대생들이 지난 8일 피켓을 들고 나섰다.

서남의대생도 아닌 전북의대생들이 피켓을 든 연유는 무엇일까.

지난해는 서남의대생들에게 지옥 같은 하루가 반복되고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서남대 폐교를 둘러싼 온갖 소문과 억측에 의대생들을 비롯한 학부모, 학교 관계자, 정부 관계자들 모두가 휘둘렸다.

무더웠던 여름, 광화문 광장 앞에서 서남의대 학생들은 피켓 시위를 통해 자신들이 바라는 점을 명확하게 교육부와 학교 측에 전달했다.

‘교육부의 빠른 결정’

서남의대생들이 가장 불안해했던 것은 자신들이 혹여나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는 것은 아닐까와 확실시 된 결정이 없다보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답답한 현실이 계속되지는 않을까였다.

‘교육부의 발 빠른 대처가 있었다면 이 정도까지 논란이 있었을까’라는 아쉬움 속에서 서남의대 사태를 마무리 짓기 위한 관계 당국의 플랜은 연말이 되어서야 하나씩 나오기 시작했다.

서남대 폐교를 공식화하자마자 모든 관심은 ‘그렇다면 서남의대 재학생들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쏠렸다.

여기서도 다양한 소문과 우려가 발생된 것은 당연지사. 결국 교육부는 전북지역 의대에 서남의대생을 특별편입학 시키기로 결정했다.

이 시점에서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문제점이 또 하나 발생한다. 바로 특별편입학을 받아들이는 의과대학 학생들의 반발.

이는 지극히 정상적인 반발이다.

정부와 해당 학교가 학생들과 어떤 소통을 하느냐에 따라 전북의대와 원광의대 학생들은 ‘같은 의대생’의 입장에 서서 서남의대생 특별편입학을 ‘쿨하게’ 받아들일 수도 ‘격하게’ 반대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전북의대 학생들과 학부모들은 ‘쿨’할 수 없었고 ‘격’할 수밖에 없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서남의대생 특별편입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게시물들이 지속적으로 올라왔고 전북의대생들은 “서남의대의 특별편입에 재학생 및 학부모들의 의견수렴을 충분히 거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즉, 충분한 과정을 거쳤어야 할 의견수렴은 무시한 채 학교 측의 일방적인 이익추구를 위해 서남의대생을 수용하겠다는 계획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

결국 전북대학교는 특별편입에 의한 재학생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는 방침을 세웠지만 이를 믿지 못하는 전북의대생들이 다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전북의대에 대한 서남의대생 특별편입학은 진행됐고, 이것이 차가운 겨울 어느날 전북의대생들이 무더웠던 여름에 피켓을 들었던 서남의대생들과 똑같이 피켓을 들고 전북대학교 정문 앞에 선 이유다.

이날 피켓에는 ‘2010년부터 부실대학으로 지정된 서남대 의대생들이 전북대에서 동일한 교육을 받을 자격이 있는지 의문’, ‘서남대 의대생 편입에 앞서 객관적 지표에 의한 학습 자격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 ‘전북대병원 레지던트 선발 비율은 전국 의과대학에서 하위권인데 서남대 학생들이 들어온다면 기존 학생들의 수련 기회는 더욱 줄어들 것’ 등의 문구가 적혀있었다.

이 같은 피켓 문구가 우려스러운 것은 어른들의 일방적 결정과 불통 때문에 벌어진 일을 두고 전북의대생과 서남의대생들이 자칫 감정싸움에 가까운 비난을 서로 난무하지는 않을까해서다.

이미 그런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 더욱 그렇다.

여름에는 누가 서남의대생들에게 피켓을 쥐어줬고 겨울에는 누가 전북의대생들에게 피켓을 쥐어줬는지 곰곰이 생각해야 한다. 확실한 것은 학생들 탓은 아닐 것이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구름 나그네 2018-01-17 10:27:18

    제대로 된 기사인 것 같습니다. 서남대 폐교가 예정이 되었으면 교육부에서 그에 맞는 대책을 내 놓고 해당 대학교하고 일차적으로 상의를 하고 두번째 해당학교는 학과 학생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해서 방법을 찾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교육부는 나 몰라라 하고 학교는 학생 받아 외형 키우고 재정 지원받아 학교 덩치 키우겠다는 생각뿐, 배우는 학생들의 입장은 전혀 고려치 않는 것이 작금의 현실. 주둥아리로만 소통 소통 할 것이 아니라 그 지위에 맞는 책임을 다해야 됨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일방적 불통이 부른 참극을 보고서도 깨닫지 못한데서야   삭제

    • ㅋㅋ 무슨 2018-01-10 21:07:03

      누가보면전북대의대되게좋은줄알겠네 ㅋㅋ 서남대나전북대나도찐개찐이자너~ 누군전북대가고싶어서가나   삭제

      • 강제 편입 2018-01-10 20:36:17

        서남대학생들이 졸속행정의 피해자라는 사실은 동의합니다. 하지만 그로 인하여 전혀 상관없는 타 대학의 학생들이 피해를 보는 일이 있어서는 안됩니다. 어쨋든 폐교위기의 서남대를 선택한건 서남대의 학생들이고 그로 인한 결과는 감수해야죠. 입결, 노력의 문제가 아닙니다. 선택과 책임의
        문제입니다. 이런식의 강제 편입은 재학생,편입생 모두가 원치 않습니다. 방안이 마련될때까지 특별 편입을 보류하는것이 옳습니다.   삭제

        • 이상교 2018-01-10 18:38:17

          서남의대생들은 입학시 전국 하위권이지만 그걸 누구보다 잘아는 본인들이기에 재학중 불철주야 혹독한 과정을 매년 거쳐 의사국시100%합격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학교문제로 지난 한해도한치앞을 예측 못하며 너무 힘들게 보냈습니다.교육부가 진즉 확실한 로드맵을 제시하고전북대와 원광대와도 충분히 대화하고 문제점을 미리해결 보완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은 있으나 새학기가 목전인 재학생들에게 더 이상 비난하고 돌던지고 상처주는 언행은 자제해 주셨으면 합니다.약자를 외면하고.모든이가 자기 이익만 추구하고 목소리 높이는 사회는 미성숙한 사회입니다.   삭제

          • 말도안돼 2018-01-10 12:02:37

            본과4학년은 진짜 아니다
            이건 받으면 안된다.
            이게 나라냐?   삭제

            • 특히 2018-01-10 09:54:26

              파렴치하게 4학년 1학기 후 휴학자는 워탁교육 ㅈ처리 서남대졸이 답이다.
              본과4년은 위탁교육해서 서남대졸시켜라.
              장난하는가?   삭제

              • 66assa 2018-01-10 09:46:51

                공정한 기사입니다.
                전북대 당국은 거점국립대 책무를 운운하는데 사실이 아닙니다. 교육부 확인결과 학교에서 편입요청했다고하네요. 전북대는 속빔강정 외형늘리기에 혈안이 되어 거짓말과 밀어붙이기로 일관하면서 사태를 꼬이게하고 있어요.
                지금이라도 늦지 않습니다. 공고나갔지만 1차전형 결과 발표 보류하고 대안을 마련하면됩니다. 지역구 정치인들 노름을 차단하고 전국단위 공정분배, 위탁교육등 합리적인 대안을 결정해야합니다. 대안이 없으면 편입생돠 재학생 쌍방 피해가 불을보득이 뻔합니다. 교육부는 폭탄돌리기에서 숨지마시길.   삭제

                • 겸손 2018-01-10 09:25:05

                  맞는 말씀입니다. 하지만 학생들에게 겸손과 사회적 책임에 대해 성찰하셨으면 좋겠단 말씀드립니다.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