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제일약품 킥 오프 미팅, ‘주변인 아닌 주역이 되자!’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제일약품(대표 성석제)이 2일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한승수 회장과 성석제 사장을 비롯한 영업·마케팅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KICK-OFF MEETING'(사진)을 실시했다.

 

이 자리에서 한승수 회장은 지난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준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회사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R&D 활동 강화로 현재 추진 중인 신약개발을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 회장은 이어 “새롭게 출시 예정인 개량신약과 제네릭 제품들은 각 사업부문에서 효율성을 극대화해 기존 품목과의 고른 성장으로 2018년을 새롭게 도약하는 해로 다 같이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성석제 사장은 “개개인의 통합적인 시각과 창의적인 사고를 통해 주변인이 아닌 주역으로서 역할을 다 해 줄 것”을 주문했다.

성 사장은 또 “공정경쟁규약 준수를 통한 정도경영은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지속되는 제약산업의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서 능동적이고 진취적인 사고로 변함없는 열정을 발휘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진 제일헬스사이언스 'KICK-OFF-MEETING'에서 한상철 대표이사는 지난해 100% 판매목표 달성 및 주요부문에서 탁월한 관리 성과를 이뤄 낸 약국파트 직원들에게 ‘Top performer'상을 시상하고, 2018년도에도 ‘종선여류(從善如流, 굳은 의지를 칭송한 고사)’와 같이 스스로 정한 목표를 향해 힘차게 정진하는 실천 중심적인 한해를 만들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