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난립하는 특별편입학 신청, 의대 문제만 아니다”의대협, 서남대 문제 해결과정에 의대 집중된 논의 우려…모든 과, 모든 학생의 기본권 침해 방지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의대협이 준비 없이 난립되고 있는 특별편입학 신청들이 비단 의과대학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나섰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이하 의대협, 회장 류환)는 “서남의대의 문제 해결을 위해서 꼭 필요한 논의는 서남대에 존재하는 간호학과 등을 비롯한 다른 과에 대한 해결과정”이라며 2일 이 같이 밝혔다.

이는 의대정원에 대한 관심으로 특별편입학 논의가 많이 이뤄지고 있지만 간호학과를 비롯한 다른 과 해결에 대해서는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현실을 겨냥한 의대협의 지적이다.

이를 위해 의대협은 서남대 문제 전체가 올바르게 해결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교육여건에 맞는 합리적인 특별편입이 이뤄져 모든 학생들의 궁극적인 교육 정상화를 꾀해야 한다는 점을 확고히 했다.

실제 의대협은 간호학과 등을 비롯한 타과의 사례들을 조하사고 각 학교의 총학생회들과 연락을 취한 결과, 다른 과에 대한 특별편입이 준비되지 않고 난립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의대협은 “각 학교와 학생회간의 간담회를 제안하고 합리적인 특별편입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 결과 교육여건에 맞게 편입정원을 줄이거나 학교가 앞으로의 교육 여건 개선방안에 대해 확실히 약속하고 학생회가 수락한 사례들이 있다”며 “모 대학교 간호학과의 경우 초기에 215명을 받는다고 공고했으나 학생들과의 협의 후 75명으로 합리적으로 감축한 일 등이 그것”이라고 말했다.

즉, 공식입장을 표명한 원광의대, 전북의대, 충북의대 등이 서남의대 학생들을 흡수할 만한 여건이 됐는지에 대한 논란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특별편입학을 준비하는 의과대학들도 학생들과의 소통을 충분히 해 확실한 약속을 해야 한다는 의미다.

의대협은 “각 학교들에 연락을 취해보니 아직까지도 결정되지 않은 부분이 많다는 답변이 대부분”이라며 “이렇게 특별편입학이 졸속으로 추진되면 새로운 부실의대 문제가 생길 뿐”이라고 염려했다.

의대협은 이어 “다른 학교들의 간호학과 등 다른 과에 대한 상황을 파악하고 각 총합생회와 협력해 궁극적인 서남대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모범사례 등을 수합해 진정으로 서남의대, 원광의대, 충북의대, 전북의대 학생들의 기본권이 침해당하지 않도록 협회도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