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충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 개소문 연 권역 외상센터 10개소로 확대…'충북권역 중증외상환자 진료 중추적 역할 기대'
충북대병원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충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가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보건복지부는 2015년 선정된 충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가 시설‧장비‧인력 요건 등을 완비, 28일 공식 개소한다고 밝혔다.

 권역외상센터는 외상전담 전문의들이 365일 24시간 대기하고 외상환자 전용 수술실·중환자실을 갖춘 중증외상 전문치료센터로, 중증외상환자에게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기 위한 시설이다.

 현재까지 17개 기관을 권역외상센터로 선정됐으며, 충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가 가동되면 전국에 공식 개소한 권역외상센터가 10개 기관으로 확대된다.

 외상센터 개소를 앞 둔 충북권역은 국토중앙에 위치하여 산업시설도 많고, 중요 고속도로에 인접하여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여 중증외상환자에 대한 수요가 높은 지역이다.

 충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가 개소하면 외상전용 수술실, 혈관조영실, 중환자실 등을 갖추고, 외과전문의를 중심으로 응급의학과, 영상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중환자실 간호사 등이 전담 진료를 실시하게 되어 충북권역 중증외상환자 진료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가 된다.

 복지부는 “정식으로 문을 여는 권역외상센터가 늘어가면서 우리나라 외상환자 진료시스템이 점점 촘촘해 질 것으로 기대되며, 권역외상센터 의료진 등에 대한 처우개선 등 관련 의료진들이 중증외상환자 진료에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적극 지원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