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알레르기, 우유는 분유ㆍ생우유-달걀흰자는 삶은 달걀 '다발'아주대 이수영 교수팀, 우유ㆍ달걀흰자 알레르기 환자의 절반은 가족력 보유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우유 알레르기는 분유ㆍ생우유, 달걀흰자 알레르기는 삶은 달걀이 가장 자주 일으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우유ㆍ달걀흰자 알레르기 환자의 아나필락시스 경험률은 30% 이상이었다. 아나필락시스는 과거 배우 구혜선이 드라마에서 하차하며 대중의 관심을 끈 전신 알레르기 반응이다.

2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아주대 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학교실 이수영 교수팀이 2014~2015년 서울의 대형병원 3곳에 유유와 달걀흰자에 대한 알레르기로 방문한 19세 미만 환자의 증례기록지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소아의 즉시형 우유와 난백 알레르기의 임상 특성과 식품 노출 형태)는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의 학술지(AARD)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우유 알레르기 보유자 288명, 달걀흰자 알레르기 보유자 233명, 두 식품 모두에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 45명 등 모두 566명의 증례기록지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우유나 달걀흰자 알레르기 증상은 보통 두 돌(생후 24개월) 이전에 나타났다. 우유 알레르기 보유자는 평균 생후 13.8개월에 처음 알레르기 증상이 발현됐다. 달걀흰자 알레르기 보유자는 이보다 늦은 생후 18.7개월에 첫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났다.

우유와 달걀흰자 알레르기 환자 중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각각 52.1%ㆍ47.2%에 달했다. 우유ㆍ달걀흰자 알레르기 환자의 절반 가량은 가족 중에도 같은 증상을 경험한 사람이 있다는 의미다.

우유 알레르기 환자(288명)에게 첫 증상을 가장 흔히 유발한 식품은 분유와 생우유로 각각 85명(29.5%)에 이 두 식품 섭취 후 알레르기 증세를 보였다.

다음은 치즈(51명, 17.7%), 요거트(41명, 14.2%)의 순이었다. 우유가 포함된 베이킹 식품(빵 또는 과자)이 첫 증상의 원인식품인 사람도 3명 있었다.

달걀흰자 알레르기 환자(233명)에게 첫 알레르기 증상을 가장 자주 일으킨 식품은 삶은 계란(83명, 35.6%)이었다. 다음은 계란이 포함된 조리식품(죽ㆍ밥ㆍ이유식ㆍ국) 64명(27.5%), 프라이팬 조리식품(스크램블ㆍ프라이ㆍ전 등) 41명(17.6%), 계란이 포함된 베이킹 식품(빵 또는 과자) 23명(9.9%), 날계란 3명, 메추리알 2명, 모유를 통한 달걀흰자 항원 노출 2명 순서였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식품 알레르기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원인 식품의 회피”라며 “우유와 달걀은 매우 다양한 식품에서 주재료ㆍ부재료ㆍ첨가재료로 사용되기 때문에 치료를 위한 제한식이가 매우 복잡하며 종종 영양 불균형을 초래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알레르기의 주요 증상은 두드러기ㆍ가려움증ㆍ혈관부종 등 피부 증상이었다. 우유ㆍ달걀흰자 알레르기가 피부 증상으로 나타난 경우는 각각 61.5%ㆍ67.8%로 가장 많았다. 환자 5명 중 3명꼴인 셈이다. 낮은 비율이지만 호흡기 증상(4.9%ㆍ2.1%)과 구토ㆍ복통 등의 증상(3.8%ㆍ2.6%)을 경험한 환자도 있었다.

우유 알레르기 환자의 36.1%, 달걀흰자 알레르기 환자의 30.3%가 알레르기 첫 증상으로 아나필락시스를 경험했다. 아나필락시스는 면역반응이 원인이 돼 발생하는 급격한 전신 반응을 말하며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