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신생아 10명 중 1.6명 조산아 출생성일종 의원, “ 고위험 산모 및 신생아에 대한 위기관리시스템을 개편 필요하다”

[의학신문·일간보사=황병우 기자] 최근 3년간 태어난 신생아 10명 중 평균 1.6명이 조산아로 태어나고 있어 신생아 건강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실제로 임신 기간 중 37주까지 태어난 신생아를 조산아로 분류하는데 평균 16.7%가 조산아로 태어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이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을 통해 확인한 결과 지난 3년간(2014~2016년) 태어난 신생아 128만98명 중 16.7%에 해당하는 21만3423명이 38주 이전에 태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히 보면 37주에 태어난 신생아가 12만4470명으로 확인돼 전체 조산아 중 9.7.%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36주 3.3%(4만2569명) △32~35주 2.8%(3만6158명) △28~31주 0.5%(6877명) △24~27주 0.2%(2798명) 순으로 드러났다.

특히 조산아 출생을 연도별로 보면 △2014년 16.2% △2015년 16.7% △2016년 17.2%로 나타나 해마다 0.5%p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신생아 건강이 해가 지나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는 것이 성 의원의 분석이다.

아울러 지난 3년간 조산아 출생아 비율을 지역별로 보면 전라남도가 20.7%(4만 3,858명)로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고 △울산 18.7%(3만4198명) △강원도가 18.6%(3만1649명) △인천 18.1%(7만4886명) △부산 18.0%(7만7741명) 등이 뒤를 이었다.

성일종 의원은 “여성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지고 만혼의 증가로 인해 조산아 및 저체중아 출산이 해마다 늘고 있는 것은 국가적으로 불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저출산 시대에 아이를 한명이라도 낳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태어난 신생아들의 건강을 지키는 것도 중요한 일이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이어 “최근 이대목동에서 벌어진 조숙아 사망 사건을 보면 대통령 표창을 받고 정부 지원을 받고 있는 대형 의료기관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돼 의료기관 관리부실과 더불어 국가의 위기대응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을 갖고 있다”며 “앞으로 고위험 산모 및 신생아에 대한 위기관리시스템을 개편하고 지원을 강화해 이러한 안타까운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정부는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