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편의점 판매약 확대 계획 철회하라대한약사회 청와대 주변에서 궐기대회 개최
편의점 판매약 확대 추진 지난 정권 적폐 주장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약사회가 편의점 안전약 확대 판매 움직임을 중단하고 국민 건강권을 공공 심야약국, 의원으로 해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한약사회가 청와대 주변 효자치안센터에서 편의점 판매약 품목 확대 저지를 위한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대한약사회(회장 조찬휘)는 17일 오후 2시 청와대 주변 효자치안센터에서 편의점 판매약 품목 확대 저지를 위한 궐기대회를 개최하고 공공 심야약국을 전격 도입,  약국-의원 연계당번제를 전면 시행 등을 요구했다.

대한약사회는 "편의점 판매약의 부작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편의점의 불법행위가 위험수위를 넘어서고 있음에도 대책 마련에 집중해야 할 보건복지부는 오히려 편의점 판매약을 확대하기 위해 열을 올리고 있다"며 "보건복지부는 합의처리 약속을 번복하고 표결처리를 강행하는 등 불통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한약사회는 "대한약사회 전국 임원 및  7만 약사 회원들은 보건복지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편의점 판매약 확대를 저지하기 위해 무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복지부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편의점 판매약 확대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또한 "공휴일 및 심야시간대 진료공백을 해소하기 위한 공공 심야약국을 전격 도입하고 국민들이 진료와 투약서비스를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약국-의원 연계당번제를 전면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복지부는 편의점의 불법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편의점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편의점 종업에 대한 교육을 의무하라"고 지적했다.

이번 궐기대회는 복지부가 이달 말  겔포스, 스멕타 등의 편의점 판매 허용을 추진하면서 시작됐다. 특히 지난 5차 회의에서 품목 조정회의에서 대한약사회 강봉윤 정책위원장이 자해 소동으로 회의가 중단되는 등 대한약사회 내부적으로 강경한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이번 궐기대회까지 진행됐다.

복지부는 이번달안으로 6차 회의를 개최하고 품목 조정을 마무리할 계획이었으나 대한약사회 반발로 올해 안으로 회의를 개최하고 품목 조정을 하기는 사살상 물 건너간 것으로 보인다.

대한약사회는 "약이 안전하냐를 묻는 것이 약사의 본분이 아니면 무엇이며 약을 그렇게 써서는 안된다고 말하는 것을 약사가 아니면 누가 하갰냐"며 "국민의 건강이나 안전에는 무관심한 채 편의성을 운운하며 특정 대기업에만 특혜가 돌아가는 편의점 판매약 제도는 적폐"라고 주장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