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전북대병원, 진료의뢰·회송 시범사업 기관 선정의료전달체계 개선 통해 의료서비스 질 높이고 지역병원과도 상생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북대학교병원이 보건복지부가 시행하는 ‘협력의료기관 간 진료의뢰·회송 시범사업’ 기관에 선정됐다.

'협력의료기관 간 진료의뢰·회송 시범사업'은 환자가 적합한 자원을 갖춘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병원간 진료 의뢰와 회송 과정의 활성화를 촉진시키기 위해 보건복지부에서 도입한 사업이다.

이 사업은 특히 소규모 병·의원과 상급종합병원 간 협력진료를 통한 진료의뢰와 회송이 원활하게 이뤄지게 함과 동시에 대형병원으로의 환자 쏠림 현상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다.

사업기간은 보건복지부 지침에 따라 12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으며 본 사업 실시 전까지 한시적으로 시행된다.

사업시행은 1단계 진료기관(상급종합병원을 제외한 요양기관)과 2단계 진료기관(상급종합병원)간에 구축된 진료협력체계를 활용해 체계적이고 연속성 있는 의료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진행되며 이를 통한 의뢰·회송에 대해서는 보험수가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또한 회송 후 환자를 진료하는 과정에서 환자의 치료방법 및 회송 관련 사항 등에 대해서는 전화 및 화상협진이 가능하며, 2단계 진료기관 전문의가 원격진료협력을 실시한 경우 1단계 2단계진료기관 모두 건강보험 수가를 적용받게 된다.

전북대병원의 이번 시범사업 선정은 진료협력센터를 중심으로 지역협력병원과의 진료협력체계 활성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로 풀이하고 있다.

전북대병원에서는 지역협력병원과의 진료협력체계 활성화를 위해 △신속한 회신서 발송 △교수직통 핫라인 개설 운영 △법률자문 서비스 △협력병원에서 의뢰한 환자에 대한 맞춤 외래 진료예약 △협력병원 의료진을 위한 휴일 종합 검진 등의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같은 노력을 통해 원외 협력병원에서의 협진의뢰 및 회신 실적의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협진의뢰 건수가 2015년 1월에서 11월까지 7,742건이었지만 2017년 1월에서 11월까지는 1만2233건으로 2년간 4,491건 58%가 증가했다. 같은 기간 회신 건수는 3,181건에서 9,299건으로 6,118건 192.3%가 증가했으며 회신율은 41.1%에서 76%로 34.9%p가 상승했다.

협진의뢰 건수와 회신율이 상승한 것은 협력병원에서 전북대병원에 환자를 의뢰하거나 문의할 경우 편리하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진료서비스를 강화한 것을 보여주는 것이며, 지역주민들이 신속하고 체계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강명재 병원장은 “협력병원과의 협진시스템이 효과적으로 운영되면 지역 중소병원에서 치료할 수 없는 중증환자를 신속하게 치료할 수 있게 돼 지역주민의 의료서비스의 질을 크게 높일 수 있다”며 “이번 시범사업 선정을 계기로 지역사회의 의료전달체계를 개선하고 지역주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하면서 지역병원과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