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건보공단
‘신경인성 방광 질환’ 연평균 6.6% 증가세2016년 총 진료환자 41만 5천 명…·지속적인 관리 중요

[의학신문·일간보사=황병우 기자] 건보공단이 신경인성 방광 질환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시 삶의 질 저하로 인한 대인기피증, 우울증 등의 정신의학적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신경인성 방광은 신경이나 근골격계 손상, 혹은 기능이상으로 배뇨와 관계된 방광이나 요도 기능에 이상이 발생하는 일종의 배뇨증상군이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2011년~2016년 ‘신경인성 방광’ 질환으로 진료받은 진료 인원은 2011년 30만1000명에서 2016년 41만5000명으로 연평균 6.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남성은 2011년 11만명에서 2016년 14만8000명으로 연평균 6.1% 증가했고 여성은 2011년 19만명에서 2016년 26만6000명으로 연평균 6.9% 증가했다.

2016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70대 이상(14만2000명, 34.1%)이 가장 많았고 △60대(8만 명, 19.4%) △50대(7만 2천 명, 17.4%)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남성은 70대 이상(3만9000명, 26.0%)이 가장 많았고 △60대(2만6000명, 17.7%) △50대(2만3000명, 15.2%) 순이며 여성은 70대 이상(10만3000명, 38.7%)이 가장 많았고 △60대(5만4000명, 20.3%), 50대(4만9000명, 18.6%) 순으로 드러났다.   

2016년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70대 이상이 2205명으로 가장 많고 △60대 1044명, 50대 543명 순이며 여성은 70대 이상이 4014명으로 가장 많고 △60대 2029명 △50대 1206명 순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신경인성 방광’ 질환의 진료비 추이를 살펴보면 2011년 511억 원에서 2016년 844억 원으로 334억 원이 증가해 연평균 10.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동일 기간에 입원의 진료비는 48억 원에서 99억 원으로 연평균 15.7% 증가했고 외래의 진료비는 463억 원에서 746억 원으로 연평균 10.0%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기과 이석영 교수는 “비외상성 신경인성 방광은 주로 노인층에서 많이 발병한다”며 “특히 고령층으로 갈수록 남성들은 전립선비대증이외에도 방광수축력 저하로 인한 과도한 잔뇨량 증가 등, 여성의 경우 고령층으로 갈수록 말초신경 혹은 중추신경 장애 등으로 배뇨증상을 호소하는 등 의 원인으로 증가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어 “신경인성 방광 질환 방치 시 요폐나 배뇨후 다량의 잔뇨 등이 남는 저수축성 방광 형태일 경우는 지속적, 재발성 요로감염으로 인한 상부요로감염으로 인한 신부전이나 요로계 결석 질환이 빈번할 수 있는 등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이외에도 지속적인 삶의 질 저하로 인한 대인기피증, 우울증 등의 정신의학적 합병증도 빈번히 발생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