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일련번호 놓고 황치엽-임맹호 논쟁 ‘왜?’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일련번호 제도 대응을 놓고 황치엽 한국의약품도매협회장과 임맹호 서울도협회장과 논쟁을 벌이고 있어 그 배경에 대해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중앙회 선거를 진행중에 있는 임맹호 서울의약품유통협회장은 최근 회원사들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일련번호 제도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중앙회에 시급한 제도시행 중지 또는 폐지를 건의했지만 중앙회에서는 실효적이며 마땅한 대처 없이 손을 놓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임맹호 회장은 “일련번호 제도는 바코드, 어그리제이션 문제 등이 해결되지 않은 채 정부가 일방적으로 통보하고 따라올 것을 강요하는 대표적인 탁상행정”이라며 “의약품 일련번호제도의 완전 폐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황치엽 의약품유통협회장은 임맹호 회장의 이같은 메시지는 사실을 왜곡하고 중앙회 회무를 지적하는 사항으로서 심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불쾌함을 표출했다.

황치엽 회장은 “일련번호공청회, 서명운동 전개, 탄원서 제출, 국회의원 접촉, 장관 현장 방문 등 개인적 치적인양 왜곡 안내하고 있으나, 모든 것은 중앙회 회장단, 이사회, 총회 등 공식적 회의를 거쳐 결정한 사항을 중앙회에서 집행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임맹호 회장은 일련번호 제도 저지를 주도적으로 한 것은 사실이며 이에 대해 회원사들에게 어필하다보니 발생된 오해라고 해명했다. 일련번호 대응에 대한 중앙회 회무를 폄훼할 의도는 없다는 것이다.

임맹호 회장은 “일련번호 제도 대응은 중앙회 회의를 거쳐 진행하고 실무적으로 내가 직접 주도적으로 한 것에 대해 강조하다보니 본의 아니게 오해를 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며 “시행 직전의 일련번호 제도를 연기, 재검토하게 된 것은 제도 부당성을 느낀 내가 강하게 업무를 추진해 발생된 내 노력의 결과"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일련번호 제도 연기는 서울시의약품유통협회 주도하에 국회 보건복지위원 전혜숙 의원 등 관련단체 협력을 얻어 이뤄낸 성과"라고 강조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ㅇㅇ 2017-12-16 11:48:56

    일련번호는 누굴위한 법인지.. 탁상행정이 맞는 말씀이신듯   삭제

    • 김정훈 2017-12-14 09:07:19

      뚜껑을 열지도 않았는데..
      밥이 다 타버린건지 죽이된건지 맛있는 쌀밥이 된건지..
      아직 모르면서 불만 붙여놨다고 모든게 다 해결된양 치적 내세우기를 하니...
      어디서 타는 냄새가 나는거 같은데.. 쩝..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