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오메가3, 고중성지방혈증 치료 임상 근거 부족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명승권 교수팀 메타분석 통해 확인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고중성지방혈증 치료에 사용되는 오메가 3 지방산의 효과가 임상적으로 근거가 부족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의생명과학과 명승권(가정의학과) 교수팀은 UCLA 보건대학원의 남지나 대학원생과 함께 이같은 연구결과를 내놨다.

명승권 교수

 명승권 교수팀은 지난 1988년부터 2016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오메가-3 지방산의 이상지질혈증의 예방과 치료에 대한 효과를 알아본 58편의 무작위배정 이중맹검 위약대조 임상시험을 종합한 메타분석을 진행했다.

 이 결과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는 혈중 중성지방 수치를 위약(플라시보, 가짜약)보다 38.59mg/dL 만큼 낮췄고,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저밀도 콜레스테롤(LDL 콜레스테롤)은 3mg/dL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분석에 포함된 임상시험들 간에 효과차이가 심했고, 전반적으로 임상시험연구의 질적 수준이 낮았다는 것.

 특히 분석에 포함된 임상시험의 약 70%는 연구대상자수가 100명 미만으로 연구대상자수가 적어 오메가-3 지방산의 이상지질혈증, 특히 고중성지방혈증의 예방이나 치료에 대한 임상적 근거가 불충분하다고 결론을 내렸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명 교수에 따르면 현재 고중성지방혈증의 치료 가이드라인에 오메가-3 지방산이 치료제로 돼 있는데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학회나 전문가 단체에서 논의를 통해 가이드라인의 개정 검토가 필요한 실정이다.

 명 교수는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가 건강기능식품으로 고중성지방혈증 및 심혈관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임상적 근거가 불충분하기 때문에 생선과 같은 음식을 통해 섭취할 것을 권고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오메가-3 지방산 외에도 비타민, 글루코사민, 유산균 등 대부분의 건강기능식품들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임상적 근거가 부족하기 때문에 건강유지를 목적으로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기 보다는 금연, 절주, 표준체중 유지, 과일과 채소의 충분한 섭취, 규칙적인 운동 등 올바른 생활습관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SCI 국제학술지인 유럽지질과학기술저널 12월호에 발표됐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