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 세브란스서 1만 다운로드 돌파레몬헬스케어, 모바일 진료비 결제 및 실손보험 바로청구 등 주요 서비스 확대 이용 증가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레몬헬스케어(대표 홍병진)는 세브란스병원에 구축한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의 이용자 수가 시범 서비스 개시 한 달 만에 1만 명을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 이미지

'엠케어'는 진료 예약부터 결제까지 모든 과정과 환자의 이동 동선에 따라 병원 내 서비스를 스마트폰 앱 하나로 해결할 수 있는 IoT 기반의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이다.

레몬헬스케어는 지난 10월 말부터 세브란스병원 내 스마트 진료 앱 ‘엠케어’를 제공해오고 있으며, ‘My세브란스’라는 이름으로 출시되어 한 달 만에 이용자 수가 1만 명을 돌파했다. 이미 엠케어 서비스를 구축한 한양대병원, 부산대병원, 경북대병원 등을 포함한 7개 종합병원 중에서 가장 빠른 속도다.

‘My세브란스’는 모바일 진료 예약과 실내 내비게이션 서비스 등이 시범 운영되고 있으며, 내년 초까지 모바일 진료비 결제와 검사결과 조회 등 핵심 서비스를 추가 런칭하여 환자들에게 더욱 유용한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홍병진 대표는 “세브란스병원의 스마트 의료 환경 구축에 대한 열의와 적극적인 지원으로 가장 빠른 기간 내에 1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며 “향후 환자들의 앱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다채로운 서비스 범위의 확대는 물론 모바일 의료 서비스 대중화와 헬스케어 카운셀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IT 컨설팅기업 데이타뱅크시스템즈로부터 분사한 스마트 헬스케어 전문 회사 레몬헬스케어는 현재 빅5병원에 속하는 세브란스병원·서울성모병원·삼성서울병원 등 수도권 주요 대형병원들과 서비스 론칭을 준비 중이며, 향후 더욱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업계 내 스마트 헬스케어 브랜드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