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심평원
심평원 빅데이터 활용 ‘빅픽쳐’ 동반돼야전문가들. 빅데이터 활용 ‘뚜렷한 목적 필요' 한목소리

[의학신문·일간보사=황병우 기자] 심평원이 가지고 있는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빅데이터 수집에 대한 뚜렷한 목적이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제시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은 지난 1일 ‘환자 중심 보건의료 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지능정보기술 활용 전략’을 주제로 ‘2017년 심사평가연구소 10주년 기념 심평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 심평원 심사평가연구소 박춘선 연구위원은 ‘환자 중심의 의료의 질과 비용 모니터링’ 주제발표를 통해 심평원의 모니터링이 어떻게 환자 위주로 갈 수 있을지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박춘선 심사평가연구소 연구위원

박 연구위원은 “보장성 강화 정책, 심사평가에 대해 정부의 방향과 보건의료 질과 비용에 대한 국제적흐름이 낭비를 줄이기 위한 체계적 접근과 국제적 활동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임상적인 낭비, 과다검사, 과다치료 등의 늘어나는 수가비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불필요한 낭비를 결국 줄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 연구위원은 “환자 중심의 질과 비용 모니터링을 위해서 서비스 중심에서 환자중심으로 변화와 서비스와 청구건 단위에서 환자와 진료에피소드 단위로 변화가 필요하다”며 “이를 통한 아웃컴(outcome) 중심의 방향전환을 모색해야한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박 연구위원은 심평원의 역할에 대해 △건단위 비용에서 진료에피소드 비용접근 △서비스 결과에서 환자중심 결과접근 △의료서비스 질 평가에서 의료시스템 성과평가 △개별중재에서 다양한 중재 방안 연계 등을 강조했다.

◆전문가, 빅데이터 활용 방안 제언  

한편, 이날 포럼 토론에서는 앞으로 빅데이터 활용에 대한 제언이 이어졌다.

한양대학교 김재용 교수는 “데이터의 의미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결국 의료서비스의 질 문제가 눈에 들어오거나 실제로 모니터링을 해서 문제제기를 하기가 굉장히 어렵다”며 “빅데이터는 수단에 불과하기 때문에 의료서비스 질이 무엇이 문제가 있어서 연구를 한다는 문제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교수는 “빅데이터 관련 전문가들은 '빅데이터는 빅픽쳐를 필요로 한다'고 이야기한다”며 빅데이터의 수단에 의존하는 것이 아닌 성과가 남는 작업에 몰두한다면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보건사업진흥원 박수경 책임연구원은 심평원에서 제공하는 정보들을 찾기 어렵고 정보를 찾았다 하더라도 무슨 의미인지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는 알기 힘든 경우가 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국민들이 필요하고 의미있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 심평원 데이터 품질을 더 높일 수 잇는 방안에 대한 고민이 필요할 것이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신현웅 연구위원은 “우리나라가 지능정보 활용에서 더디게 가는 부분을 빠르게 가기 위해서는 제약요건을 선제적으로 고민해야한다”며 “정보 활용에 대한 전략을 세움과 동시에 개인 정보 등의 제약요건에 대한 해결책도 제시해야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신 연구위원은 “현재 심평원에서 정보를 얻기 위한 모니터링이 시스템적으로 잘 되있다고 생각 한다”며 “실제로 정보를 활용해서 어떤 부가가치를 가져갈 수 있는지 고민을 통해 부가가치를 생산하고 지능정보 활용기술에 대한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