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광주시약 ‘편의점약 품목 확대 즉각 철회하라’지난정부 잘못된 정책 답습하는 꼴 – 공공심야약국·의원약국당번제도 적극 협조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광주광역시약사회(회장 정현철)가 편의점약 품목수를 확대하려는 보건복지부의 움직임에 대해 큰 우려를 표명하면서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약사회는 1일 성명서를 통해 “4차에 걸친 편의점약 심의위원회는 오직 신규 품목 추가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12월4일 5차 회의를 통해 편의점약 확대를 결정한다면 국민의 건강과 안전은 뒤로 한 채 얄팍한 편의성을 핑계로 오직 유통 재벌만을 위했던 지난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답습하는 꼴이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이어 “편의점약 판매자에 대한 교육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에서 안전 대책도 없이 품목 수만 늘리려는 보건복지부의 결정은 국민의 건강권을 사지로 내모는 적폐중의 적폐다”며 “의약품이 편의점에서 판매된 이후로 편의점약 품목 수가 증가해 그 부작용 보고가 급증하고 있다”고 심각성을 말했다.

특히 “의약품은 전문가인 약사 상담을 통해 판매될 때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며 “야간이나 공휴일에 국민들이 느끼는 의약품 구입의 불편함은 심야공공약국, 공휴일당번약국을 통하여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이의 근거로는 2016년 여론조사 전문기관(리서치앤리서치)의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88%는 심야공공약국이 필요하며 92%는 야간·공휴일공공약국 운영을 찬성한다고 응답해 국민들 역시 안전한 약 구입을 원하고 있는 설명이다.

광주광역시약사회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공공심야약국, 의원약국당번제도와 같은 안전한 관리체계 구축 논의에 적극 협조할 것이다”며 “의료 적폐인 편의점약 제도를 철폐하고 안전한 의약품 사용을 통한 국민 건강 증진에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