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심평원
2017년 ‘생산·수입·공급 중단 보고대상 의약품’ 공고심평원 1823품목 공고…대상 의약품 공급 중단 시 식약처에 60일 내 보고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황병우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평원)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는 2017년도 ‘생산·수입·공급 중단 보고대상 의약품’을 공고했다.

이번에 공고된 품목은 모두 1823품목(243개 제약사)으로 심평원 홈페이지와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 홈페이지에 공지돼 있다.

‘생산·수입·공급 중단 보고대상 의약품’은 제조·수입사가 생산·수입 및 공급을 중단하는 경우 그 사유를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보고해야 하는 완제 의약품을 말하며 퇴장방지의약품 등 총 8개 유형으로 구분한다.

심평원은 매년 전년도 생산·수입 실적과 건강보험 청구실적 및 의약단체, 업계 의견 등을 반영해 6개 유형(퇴장방지의약품, 희귀의약품 제외)에 해당하는 완제 의약품을 선정하고 보건복지부장관의 승인을 받아 공고하고 있다.

2017년 ‘생산·수입·공급 중단 보고대상 의약품’으로 선정된 의약품은 1823품목(243개 제약사)이며 이 중 ‘전년도 생산·수입 실적이 있는 의약품 중 동일성분 의약품이 2개 이하인 의약품’이 1248개(220개 제약사)로 가장 많았다.

아울러 제조·수입사가 생산·수입·공급 중단 보고대상 의약품의 생산·수입 및 공급을 중단하는 경우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에 따라 그 사유를 중단 60일 전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반드시 보고해야 하며 이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업무정지 처분을 받게 된다.

심평원 이경자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장은 “매년 실시하고 있는 ‘생산·수입·공급 중단 보고대상 의약품’선정·공고는 필수의약품의 안정적 공급과 관리를 유도해 환자 진료의 차질을 방지하는 등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며 “따라서 해당 의약품을 생산·수입하는 제약사 및 관련 단체는 동 제도가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