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진흥원
연세대, 제약·의료기기 특성화대학원 선정3년간 각각 15억원 지원…다학제 교육, 실무 중심의 커리큘럼 진행
연세대의료원 전경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연세대학교가 제약·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으로 선정됐다.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2018년 ‘제약·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 지원사업 신규 수행기관으로 연세대학교 약학대학(제약)과 의과대학(의료기기)이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제약·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 지원 사업은 2012년부터 제약·의료기기 분야에서 다학제간 융합 지식·실무(현장) 역량 등을 갖춘 석사급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수행하고 있다.

 이에 더해 내년부터 지원 예정인 대학은 ‘제약․의료기기산업 실무형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 연구를 통하여 전문인력 수급을 분석하고, 미래 인력양성을 위한 특성화대학원 세부 교육과정을 더했다.

 이번에 ‘제약산업 특성화대학원’ 지원을 받게 된 연세대학교 약학대학은 송도 바이오밸리의 특성을 충분히 활용한 산·학·연 프로그램 운영계획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 지원을 받게 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은 의학공학교실, 의료기술품질평가센터 등 의료기기 인프라 연계 계획, 산업체 장기 실무 인턴쉽 등 산학연계계획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번에 선정된 대학은 대학원 운영비·장학금 등 2018년 5억 원 이내의 지원을 비롯, 이후 매년 사업평가를 토대로 2020년까지 3년간 약 15억 원 이내의 예산이 지원될 예정이다.

 선정된 대학원은 2018년 3월부터 학위과정을 운영하며, 제약·의료기기 산업의 융합적 특성을 반영한 다학제 교육, 실무 중심의 커리큘럼 등 산업현장에서 요구하는 역량을 갖춘 전문 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진흥원 관계자는 “‘제약·의료기기산업 특성화대학원 지원 사업’을 통해 제약·의료기기 산업의 글로벌화 및 새로운 시장 창출에 핵심적 역할을 할 전문인력 배출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