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세종병원, 심장전문병원 최초 JCI 3주기 인증 획득환자 병원 의료서비스 신뢰---국제 수준 의료서비스 제공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심장전문병원인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이 13일 심장전문병원 최초로 JCI 3주기 인증을 받았다. 

세종병원은 지난 10월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 JCI(Joint Commission International, 국제의료기관평가위원회) 인증 심사를 진행했다.

세종병원이 JCI 인증 심사를 받고 있는 모습.

JCI 위원회 평가단은 직접 병원을 방문해 환자가 병원에 내원해서부터 귀가에 이르기까지의 전 과정 즉, 진료와 진단 과정, 의료장비의 수준, 감염 및 환자 안전 프로세스, 시설관리 등 304개의 엄격한 인증기준과 1,218개 조사항목에 대해 현장 심사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JCI 3주기 인증은 6번째 개정판을 적용하여 심사를 진행했으며, 의료진 교육 및 인간 대상 연구 부문이 강화되고, 항생제 관리, 전염병 및 재난관리 프로그램의 구현 및 테스트, 평가가 세밀하게 확대되는 등 기준이 더욱 엄격해졌다. 세종병원은 국내 최초, 6차 개정판으로 인증을 받은 의료기관이 됐다. 

이처럼 JCI는 ‘의료의 질 향상’과 ‘환자 안전’, ‘감염 예방’, ‘환자와 가족의 권리’ 등을 면밀하게 평가하고, 까다로운 심사 과정을 거친다. 이번 인증으로 세종병원이 대학병원 못지 않은 수준 높은 ‘환자 안전’과 ‘의료서비스’ 체계를 갖추고 있음을 증명했으며, 환자들은 더욱 정확하고 신뢰성 있는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세종병원은 2017년 10월 25일부터 오는 2020년 10월 27일까지 3년간 ‘JCI 인증 의료기관’으로서의 자격을 유지한다.

세종병원 이명묵 원장은 “전 직원의 노고 덕분에 좋은 결과가 있었다”며, “앞으로도 세종병원은 지속적으로 국제적인 진료 표준을 유지하고, 스스로 성장하는 질 향상을 통해 안전하고 신뢰받는 의료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