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인지장애환자, 귀불주름 연관성 발견인지장애환자(알츠하이머성, 혈관성), 정상인에 비해 대각선 귓불주름 높은 빈도로 관찰돼

[의학신문·일간보사=황병우]국내연구진으로부터 경도인지장애와 치매를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서 ‘대각선 귓불주름’이 정상인보다 높은 빈도로 관찰됐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경희대학교병원 신경과 이진산 교수(주저자)는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서상원 교수(교신저자)와 함께 발표한 ‘대각선 귓불주름과 인지기능장애 (치매)와의 연관성’ 연구 논문을 Scientific Reports 저널에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인지장애환자와 귓불주름 연관성 관련 사진

논문의 주요내용은 경도인지장애와 치매를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서 ‘대각선 귓불주름(Diagonal Earlobe Crease, 사진A)’이 정상인에서 보이는 것보다 높은 빈도로 관찰됐다는 내용이다. 

대각선 귓불주름은 노화와 연관된 신체 증후 가운데 하나로 알려져 있지만 이는 모든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연구방법은 정상인 243명과 인지장애가 있는 환자(알츠하이머성, 혈관성) 471명에서 대각선 귓불주름을 관찰하는 방법으로 진행해 다각도로 분석한결과 인지장애 환자의 약 60%인 279명에서 대각선 귓불주름이 관찰됐다. 

특히 대각선 귓불주름의 존재 여부는 혈관성치매의 원인인 대뇌백질변성 (사진B)의 심한 정도와 알츠하이머치매의 원인인 베타-아밀로이드 양성률과 밀접한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이진산 교수는 “1973년부터 최근까지 대각선 귓불주름과 허혈성심장질환, 고혈압, 당뇨, 대사성증후군, 뇌졸중 등 다양한 질환과의 연관성을 다룬 논문이 계속해서 발표되고 있지만 인지기능장애와의 연관성을 다룬 연구는 이번이 최초”라며 “대각선 귓불주름을 통해 인지장애의 동반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