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잘못된 항생제 사용 인식 개선 시급일반인, '감기에 도움이 된다' 56.4%…의사들도 '필요없는 항생제 처방' 비율 상당해
질병관리본부가 의사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항생제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에 항생제를 처방하는 이유'. 응답자의 절반 정도가 '환자 상태가 악화될 것이 걱정되어서'라고 답했고 '환자의 요구' 또한 상당수를 차지했다.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항생제 복용이 감기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인식하는 등 항생제 사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항생제 내성 극복을 위해 14일 오후 2시부터 서울 더리버사이드호텔(7층, 콘서트홀)에서 개최하는  ‘제1회 항생제 내성 예방주간 행사’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항생제 내성 인식도 조사 주요결과’를 발표한다.

 일반인 대상 설문 결과를 살펴보면 ‘항생제가 감기에 도움이 된다(56.4%)’, ‘항생제 복용기간을 지키지 않고 임의로 중단한다(67.5%)’, 그리고 ‘감기로 진료받을 때 항생제 처방을 요구한 적이 있다(3.5%)’로 나타나 항생제 사용에 대한 인식개선이 우선 과제임을 보여주었다.

 다만 ‘열이 날 때 의사에게 진료 받지 않고 집에 보관해 둔 항생제를 임의로 복용한 적이 있다(18.5%)’, ‘감기로 진료 받을 때 의사에게 항생제 처방을 요구한 적이 있다(3.5%)’ 등은 감소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설문 조사에는 총 864명의 의사가 참여해 항생제 내성 인식도 조사도 함께 이뤄졌다.

 그 결과 항생제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에도 환자가 요구하는 비율(3.33, 5점 척도), 감기 등 항생제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에 항생제를 처방하는 비율(4.36, 10점 척도)이 높게 나타났다.

 또한 열과 기침으로 내원한 환자에서 감염 원인이 세균인지 아닌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는 일단 항생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 비율(5.01, 10점 척도)도 높게 나타났다.

 이와 관련, 질병관리본부는 항생제 내성 발현을 미리 억제하기 위해 표준 항생제 처방지침 개발 및 확산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미 발생한 내성균 확산 차단을 위한 의료기관 내 감염관리 강화 전략도 펼치고 있다.

 특히 질병관리본부는 내과와 이비인후과 등 주요 학회의 의견을 수렴, 성인 호흡기 감염의 항생제 사용지침(급성 상기도 감염 및 지역사회획득폐렴)을 14일 개발해 배포했다.

 급성 상기도 감염 지침에서는 급성인두편도염 및 급성부비동염에 대한 진단과 항생제 치료방법을 수록하고 있다.

 지역사회획득 폐렴 지침에서는 국내 역학 및 임상 연구 근거에 기반하여 폐렴의 진단, 입원기준 및 환자 특성에 따른 치료방법과 효과평가를 수록하고 있다.

 이번 지침은 학회별 상이한 기준을 긴밀한 논의와 근거 제시 등을 통해 일관된 기준으로 가다듬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표준 항생제지침이 현장에서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처방지원 프로그램 개발을 연계 진행하고 있으며, 주요 점검 지표 개발 및 관계기관과 협의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그동안 항생제 내성을 줄이기 위해 부처별 노력을 지속해 왔으나 인간-축·수산물-식품-환경을 포괄한 지속적 전략추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관계 부처와 함께 국가 차원의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 추진으로 국민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