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국정감사
건보공단, 잘못 징수한 보험료 5년간 2조 2990억윤종필 의원실 분석, “건강보험료 잘못 부과 가입자에게 돌려준 금액  2016년 5263억원“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건강보험 가입자에게 건강보험료를 잘못 부과함에 따라 발생하는 환급금 결정금액이 지난 5년간 2조 2990억원에 달하며 발생건수도 매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종필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종필 의원(자유한국당)이 건보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지난 5년간(2012년~2016년) 과오납금 현황’을 통해 환급발생금액이 △2012년 3472억 △2013년 4105억 △2014년 4932억 △2015년 5218억원 △2016년 5263억원 등 총 2조 2990억원으로 매해 과오납금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오납환급금이 발생하는 이유는 건강보험 지역가입자가 직장가입자로 변경되는 등 자격이 변동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건보공단에서 건강보험료 부과를 잘못하거나 소득·재산 등 부과자료가 변경되었으나 건보공단이 건강보험료를 잘못 부과하는 등의 사유로 발생하게 된다.

연도별 과오납금 발생건수를 살펴보면 2012년도에 368만건(지역 262만건, 직장 105만건)이었으나 2016년에는 433만건(지역 303만건, 직장 129만건)으로 직장과 지역 모두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과오납부로 환급 사유가 발생되면 건보공단은 건강보험 가입자에게 환급신청 안내문을 발송하고 환급금에 이자를 더해 지급을 하고 있는데 이렇게 지급된 이자만 해도 지난 5년간(2012년~2016년) 257억원에 달하는 상황이며 과오납부로 인해 5년간(2012년~2016년) 발송한 우편비로 31억원을 집행했다. 

즉, 건보공단이 가입자의 정보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해 불필요한 예산이 지출되고 있다는게 윤 의원의 지적이다.

윤종필 의원은 “건보공단의 건강보험료를 잘못 부과하여 이자가 발생할 뿐 아니라 고지서를 제작·발송으로 추가 비용이 발생하는 등 건보재정에 누수가 발생하고 있다”며 “차제에 과오납금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가입자 정보를 관리해 불필요한 예산이 지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건강보험료 과오납금 및 환급금 현황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