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국정감사
국립대병원 분만 비용 천자만별최대 158만원까지 차이…곽상도 의원, “출산비용 예측에 대한 실질적 정보공개와 투명한 개선 필요”

전국 12개 국립대병원의 출산비가 천차만별인 것으로 확인됐다.

곽상도 의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곽상도 위원(자유한국당)은 24일 교문위 국감에서 국립대학교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도 출산비용 현황’을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전체 재왕절개 비용은 서울대학교병원이 378만4천원으로 가장 비쌌으며 충남대학교병원(352만 4천원), 경북대학교병원(309만 6천원), 칠곡경북대학교병원(308만 4천원) 순으로 높았다.

반면 강원대학교병원은 219만8천원으로 가장 저렴해 서울대학교병원과 약 158만원 차이가 났고 양산부산대학교도 241만1천원으로 낮은 편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연분만의 경우 서울대학교병원이 249만 1천원으로 가장 비쌌고 칠곡경북대학교병원(200만 1천원), 경상대학교병원(186만 9천원), 경북대학교병원(184만 6천원) 순으로 집계됐으며 양산 부산대학교병원은 134만2천원으로 서울대학교병원과 114만9천원 가량 차이가 났다.

환자의 개인 부담금도 병원 간 차이가 컸다는 것이 곽상도 의원의 지적이다.

곽상도 의원은 “자연분만은 가장 높은 서울대학교병원(66만 2천원)과 가장 저렴한 양산부산대학교병원(9만 7천원) 간에 56만 5천원이 차이가 났으며 제왕절개의 환자 부담금도 서울대학교병원(118만 4천원)과 양산부산대학교병원(40만 5천원) 사이에 77만 9천원 차가 벌어졌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이어 “산모의 상태, 진료유형 등 상황에 따라 일정 수준의 진료비 편차가 발생할 수는 있지만 병원별 개인 부담 금액의 차이가 너무 크다”며 “출산비용을 예측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정보공개를 확대하는 등 좀 더 투명하게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