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기자수첩
보건당국의 당당한 약가협상을 주문한다

3세대 비소세포폐암 치료 신약인 타그리소와 올리타의 약가협상 과정은 지켜보는 내내 몹시 흥미로웠다. 다국적 오리지널 신약과 관련한 일반적인 협상과정과는 그 궤를 달리 했기 때문이다.

 

다국적제약과의 오리지널 신약을 둘러싼 보험급여 협상은 건강보험공단이 결코 갑이 아니었다. 그 신약 외의 옵션이 없다는 점에서 공단은 ‘대안 없는 신약'에 끌려가는 듯한 모습을 자주 노출시켜온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틀렸다. 공단이 다국적 제약회사와의 협상에서 ‘당당히’ 임하는, 다소 생경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

그동안 공단은 대안이 없는 치료제의 보험급여 협상에서 언제나 끌려가는 입장이었다는 사실은 부인키 어렵다. 신약을 보유한 다국적제약회사는 공단과의 협상이 아닌 ‘통보’ 형식으로 높은 약값을 쟁취해 온 것도 사실이다. 국산신약 올리타가 없었다면, 아스트라제네카도 이런 절차를 밟아 나갔을 것이다. 이처럼 국산신약 ‘올리타’는 그동안 공허한 외침에 불과했던 ‘신약주권’을 체험하게 한 작은 사례로 기억될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궁지에 몰린 아스트라제네카는 마지막 보루인 환자단체를 통해 공단에 압력을 행사할 것이다. 공교롭게도 최종 협상이 예정된 20일을 며칠 앞두고 포털 사이트에서 폐암환자들의 타그리소 급여를 요구하는 청원이 시작됐다. 이 회사는 이를 동력 삼아 공단을 비롯한 복지부 등 정부부처에 압력을 가할 것이다. 

그러나 타그리소가 급여화 되지 않으면 환자 치료권리가 박탈된다는 주장도 사실 개연성이 떨어진다. 말기폐암 환자 일부는 이미 아스트라제네카가 지원하는 약가 프로그램으로 타그리소를 큰 불편 없이 복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참에 보건당국은 제약강국 실현을 위한 보다 담대한 대응을 해 나가야 한다. 제약산업을 국가 신성장동력으로 삼겠다고 선언한 정부라면 외국 제약회사의 무리한 압력에 당당히 임하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 제약강국, 신약강국은 갑자기 찾아오는 것이 아니다. 국산신약 효과를 실제 경험한 이런 사례들이 하나둘씩 모일 때, 어느 순간 의약품 주권 국가로 우뚝 서 있는 대한민국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7
전체보기
  • 송은정 2017-10-19 12:43:30

    의약품 주권 국가로 우뚝 서 있는 대한민국을 발견이란 글은 다국적 제약회사에서 우리나라와 협상이 되지 않아 포기하고 나가도 우리나라에 똑같은 치료약이 있을때 사용하셔야 합니다. 내 부모님은 T790M 변이 환자이기에 딱히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는 유일한 희망인 약입니다.


    대한민국의 국민이 나라의 약가 협상의 문제로 치료의 기회조차 박탈한다면,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할 수 있나요?

    국민이 의료비 걱정없는 대한민국 모순이 있습니다.   삭제

    • 철수 없답니다 2017-10-19 07:29:41

      http://www.sisajournal-e.com/biz/article/174954
      "AZ, 타그리소 철수 없다"...환자들 "언플 극치"

      철수는 없다고 합니다 시위는 아스트라 앞에서 합시다   삭제

      • 박소연 2017-10-19 01:06:17

        아픈환자 국민을 생각하고 책임감을 가져야 하는건 제약회사보다는 국가 아닌가요. 국가가 제약회사와 협상을 하려하지 않는다면 제약회사가 피해를 볼까요? 약을 먹을수 없게되는 환자가 피해를 볼까요?
        이 협상으로 아픈환자와 가족들은 애가 타는데 복지부는 아닌가 봅니다. 협상주도권을 가지고 우리는 맞먹는 신약이 있으니 협상 해도그만 안해도그만? 그래서 어쩔수 없이 국산신약만 깔리게되는 신약강국?
        신약사대주의인가요? 국산신약 최고고 수입신약배척하는? 하루하루 답답합니다.   삭제

        • 박소연 2017-10-19 00:56:34

          국산신약올리타를 가지고 타그리소와 비교햡상하려하고 협상주권을 가지려해선 안된다는걸 모르시나봅니다. 타그리소를 올리타고 대체복용가능했다면 지금도 왜 비싼 타그리소를 먹고 올리타를 먹지 않습니까? 지원받은 약값 몇천.. 지원받지 못하고 쓴 약값이 일억원이 넘어 집파고 땅 팔아 먹고있는데 ? 지원받는다고 큰어려움이 없이 먹고있다? 본인이 아프지않고는 이해가 안되나 봅니다. 말기암환자가 타그리소약값외에 지속적으로 드는 병원비도 있습니다. 협상지연이 제약회사만의 문제라고 봅니까? 제약회사의 갑질이아니라 지금은 복지부와 건평원의 갑질입니다.   삭제

          • 지원 2017-10-18 19:11:58

            급여 안되면 철수한다자나요... 밑에님아..
            환자지원프로그램 자체를 못해요..
            철수에 의미는 한국에서서는 약을 처방 받을수가 없어요
            돈이 몇십억 있어도...   삭제

            • 아스트라 2017-10-18 18:09:14

              아스트라가 약값을 더 낮춰서 건보공단과 협상에 임하면 되는거고 협상 안되면 지금 하고 있는 약가지원프로그램을 확대해서 돌리면된다 아스트라가 환자들 안중이나 있는 회사같으냐   삭제

              • 환자가족입니다 2017-10-18 17:06:59

                약가 프로그램이 뭔지나 알고 기사 쓴건가?
                기자라면 정확히 알아보고 기사쓰시져
                타그리소 못먹어서 환자들 돌아가시게 되면 당신이 책임질거야!
                신약으로 대한민국 강국같은거 따지지 말고 의학기자면 환자들을 먼저 생각해보시져   삭제

                • 주호성 2017-10-18 16:48:42

                  타그리소 약값이 현재 하루에(1정) 370,456원 이고, 이것을 1년 365일로 환산하면 135,216,440원입니다. 약가지원 프로그램은 1년기준 2개월자비-4개월지원-2개월자비-4개월지원 순으로 지원됩니다.
                  1년복용기준으로 계산하면 약값의 2/3가 지원되고, 환자가 부담하는 금액은 1년에 4천5백만원 정도 되네요. 하도 어이가 없어서 정확히 계산해 봤읍니다. 의학신문 기자시라면 한달약값이 얼마인지는 계산하고 기사를 쓰셔야 하지 않을까요.? 계산해보셨는데도 환자들이 큰 불편없이 복용한다고 생각하신다면 그것도
                  문제네요.   삭제

                  • 타그리소 2017-10-18 16:23:20

                    적어도 두약을 비교도해보고 조금이라도 공부는하고 기사를쓰셔야죠.. 아니면 아시는 의사분 있으면 견해를 들어보던가.....
                    휴.....................   삭제

                    • 환자가족 2017-10-18 16:09:18

                      약가프로그램으로 불편없이 먹고 있다구요?
                      지금 뭘 알고 말씀하시는 겁니까?
                      한달 약값이 얼마인줄 아시냐구요~
                      대출 받아서 먹고 있어요. 급여화 안되면 집을 팔아야합니다.
                      서민은...지원되도 한달 급여의 몇배예요.   삭제

                      1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